임춘택 에기평 원장, 외부활동으로 수천만원 부수입
임춘택 에기평 원장, 외부활동으로 수천만원 부수입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명호 의원, “기관장으로서 상식에서 벗어나” 비판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임춘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이 부임 후 2년 3개월 동안 강연과 자문 활동으로 수천만원의 부수입을 올린 것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권명호 국민의힘 의원은 13일 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으로부터 제출받은 ‘에기평 원장 부임 후 강연, 자문 활동 현황’에 따르면 임춘택 원장은 2018년 6월 부임 후부터 올해 9월까지 총 71회의 강연과 자문활동으로 2,580만원의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015년 지나치게 자주 외부강의를 맡아 과도한 금액을 받는 사례가 종종 논란이 되자 표준안을 만들어 각 기관에 배포하고 행동강령을 개정하도록 권고했다. 이에 따르면 공직자 등의 대가를 받는 외부강연과 회의 활동을 할 때 월3회, 최대 6시간을 넘기지 않도록 했다.

권명호 의원은 특히 외부강연에서는 같은 자료를 수십번 재활용해 강연료를 받은 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임춘택 원장의 외부강연자료 중 ‘글로벌 에너지전환과 대한민국의 선택’이라는 자료는 총 32회 강연 중 20회 강연에서 활용했다.

권 의원은 “학자가 아닌 기관장으로서 수십차례에 걸쳐 수천만원의 수입을 올린 것은 분명 상식선에서 벗어난 것”이라며 “2016년 시행됐던 기준을 놓고 보면 에기평 원장이 월3회 이상 강연과 자문활동을 했던 달이 8회에 이른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