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순환보직, 기술자 전문성 떨어뜨려”
“한수원 순환보직, 기술자 전문성 떨어뜨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명호 의원, “원자력직군 67.2% 미경험 노형 인사발령”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안전보다는 비선호 원전사업소의 인력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는데 더 치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원전기술자 강제인사이동은 원전 유형이 7개나 되는 우리나라 사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권명호 의원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원전 운영, 정비 등의 업무를 하는 원자력직군에 대한 원전사업소 인사발령을 받은 인원은 2018년 30명, 2019년 86명, 올해 8월말까지 235명으로 올해 큰 폭으로 늘었다.

문제는 인사발령 과정에서 전혀 경험해보지 않은 노형으로 발령이 나서 숙련기술자가 다시 발령 받은 노형에 대한 공부를 하는 등 전문성을 떨어트리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원자력발전소의 경우 총 7개의 노형이 있고 노형에 따라 발전소 구조와 운전제어 방식, 용어, 절차서가 다르기 때문에 동일 노형으로 발령을 내는 것이 원전 안전을 위해서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같은 기간 동일 노형으로 발령을 받은 비율은 2018년 43.3%(13명), 2019년 45.3%(39명)에서 올해 32.8%(77명)로 지난해 대비 올해 동일 노형 발령 비율이 12.2%나 감소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은 “한울본부 등 비선호 원전사업소의 인력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순환보직제를 운영했기 때문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러한 한수원의 주장과 달리 한수원 노조는 원전 안전을 무시한 처사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수원 노조에 따르면 “순환보직은 해당 발전소에서 10년 동안 기술력을 쌓아온 숙련기술자를 엉뚱한 발전소에 강제인사이동하는 행위로 공들여 쌓아높은 전문성을 떨어트려 위기상황 시 대응능력을 없게 만드는 아주 위험한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권명호 의원은 “한수원이 원전 운영, 정비 등의 업무를 하는 원자력직군 직원을 비선호 원전사업소의 인력 불균형 문제를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전혀 근무해보지 않은 노형으로 인사발령을 내는 등 원전 안전을 심각하게 훼손해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라며 “아무 기준도 없이 인사발령을 해 원자력직군의 직무 전문성을 떨어트릴 것이 아니라 순환보직제도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수원은 “비선호사업인 한울본부의 신참 위주로 인력구조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어 이를 해소하고 원전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해 중고참 기성직원의 이동이 늘어나 세부노형간 이동인원 또한 자연히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수원은 관련 규정에 따라 가압중수로형과 가압경수로형으로 구분해 상이노형간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수원은 “원전 운전을 직접 전담하는 발전교대부서 직원은 순환근무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라며 “이동이 가능한 직원은 상이한 세부노형으로 이동하더라고 정형화된 업무 프로세스와 표준화된 업무절차 등을 기반으로 업무를 수행하기에 전문성 등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