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모빌리티 특구 통해 LPG선박 활로 모색
해양모빌리티 특구 통해 LPG선박 활로 모색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공급장치·LPG벙커링 방식 실증 연구 추진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가 해양 모빌리티 규제자유 특구 지정을 기회로 LPG선박을 비롯한 조선사업의 새로운 활로 모색에 나섰다. 

부산시는 중소형 LPG선박 추진 시스템 상용화를 통해 선박 분야 신시장을 선도하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3개사업 등 4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

이번 세미나는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제3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에서 부산시를 ‘해양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신규 지정한 후 부산시는 연차별 세부 추진계획 등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보인다.

해양모빌리티 특구로 지정된 부산시는 부산 영도구, 강서구 및 부산 해상 등 52.64㎢에 조선 관련 6개 기업과 6개의 연구기관 및 대학이 참여하게 되며 △중형 선박의 LPG엔진발전 하이브리드 전기추진선 건조 실증 △소형 선박용 LPG 선외기 전환 실증 △육상에서 선박으로 LPG충전 실증 등 3건의 규제특례가 허용된다.

이를 위한 세미나가 ‘해양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부산의 미래를 견인한다’라는 주제로 부산 벡스코에서 이성범 (주)해민중공업 연구소장이 ‘해양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추진방안’을, 김형민 중소조선연구원 수석연구원이 ‘LPG엔진발전 하이브리드 전기추진선 기술’을, 곽성순 (주)한국R&D 연구소장이  ‘선박용 LPG선외기 기술’에 대해, 하원호 (주)앤써 부장이 ‘선박으로의 LPG공급 기술’에 대해, 김종수 한국해양대 교수가 ‘부산 해양모빌리티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했다.

우선 이성범 해민중공업 연구소장은 중소형 선박의 LPG추진 시스템 상용화를  목표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4년의 특구기간동안 17개에 이르는 기업을 유치하고 132명의 고용창출, 매출 463억원, 특허 26건, 사업화 10건을 기대하며 국내외 선박시장에서 친환경에너지 정책에 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 등 국내 해양환경 오염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LPG추진선박 가이드라인 트렉 레코드를 확보하며 국내 기준 제정의 기초로 활용할 계획이며 실효성 높고 단기간 내 상용화 가능한 LPG선박 상용화로 선박시장의 다양화는 물론 엔진 교체로 인한 선박 재활용도도 높이겠다는 목표다.

하원호 앤써 부장은 각 기관별 추진내용과 범위에 대한 설명을 통해 해민중공업이 LPG벙커링 모니터링 시스템에 대한 실증 테스트를, 앤써의 경우 Truck To Ship, Pipe To Ship, Portable To Transfer, Portable Bunkering Station 방식 중 1종을 제작해 실증하며 SK가스 계열 부산에너지는 실증 선박으로 LPG공급과 안전관리자 파견 업무를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참여기관인 대한LPG협회의 경우 LPG연료를 사용하는 친환경 선박 사업화 촉진을 위한 벙커링 사례조사를 실시하며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은 LPG벙커링 실증기술 지원, 위험성 평가 기반 LPG벙커링 방식별 안전성 확보방안 도출, LPG벙커링 시설, 기술, 검사기준 도출 등의 분장된 업무 수행을 하게 된다.

앞으로 4년에 걸쳐 진행될 중소형 LPG선박 추진시스템이 상용화되고 LPG벙커링 제도 정비로까지 성과가 연결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