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학교 LPG시설, 1,707곳 부적합···안전대책 시급
유치원·학교 LPG시설, 1,707곳 부적합···안전대책 시급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환 의원, “시급한 부적합 시설 개선 조치 뒤따라야” 지적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학교 등에 설치된 LPG나 도시가스시설이 최근 3년간 2,912건이나 부적합 판정을 받아 가스안전 사고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은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어린이집·유치원·학교 가스 시설 정기검사 현황’ 자료를 통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7월까지 어린이집·유치원·학교의 LPG와 도시가스 시설 8만4,660곳을 점검한 결과 총 2,912곳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년까지 부적합 시설로 확인된 곳은 개선이 완료된 상태이지만 올해 적발된 곳은 재검사 및 시설 재정비가 완전하게 이뤄지지 않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실정이다. 

도시가스 시설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곳이 어린이집 439건, 유치원 122건, 학교 644건 등 1,205건이었다면 LPG시설의 경우 어린이집 532건, 유치원 138건, 학교 1,037건 등 1,707건에 달해 LPG시설에 대한 안전성 확보가 시급한 상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정기검사 결과 부적합을 받은 경우 검사신청인은 물론 당사자에게 재검사 기한내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통지하고 있다.

최초 부적합 판정을 받은 날로부터 1개월 이내에 재검사 신청을 하는 경우 검사수수료를 받지 않고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재검사 기한 종료 후에도 필요한 조치가 없다면 관할 행정관청에 부적합 내용을 통지해 과태료 부과 또는 사업 정지, 영업제한 등의 행정조치가 취해진다.

이주환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잦은 휴원과 휴교로 어린이집·유치원·학교 시설 운영 및 점검 공백이 생길 우려가 크다”라며 “어린이와 학생들이 생활하는 공간일수록 가스안전 확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관계 기관 및 교육당국이 협업해 부적합 시설이 시급히 보완될 수 있도록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