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식 해상풍력으로 E전환 이뤄야”
“부유식 해상풍력으로 E전환 이뤄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의원, “먼 바다 설치 고려 REC 가중치 재검토 필요”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국내 에너지전환 달성을 위해선 부유식 해상풍력을 적극 활용해야 하며 합리적인 REC 가중치 재검토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고민정 의원은 20일 한국석유공사 국정감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신재생사업 추진 전략 정책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고 의원은 저유가와 코로나 위기에서 전통 자원공기업들의 생존과 기존사업들의 친환경적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구체적 방안 마련에 힘쓸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이 발간한 정책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확산, 석유수요 감소 등 세계 산업구조의 친환경적 전환이 진행 중이다.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 및 구조적 전환 대응을 위해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을 중요 축으로 하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했다.

특히 국제에너지기구(IEA)의 ‘2019 해상풍력 전망 발표’에 따르면 해상풍력은 2040년 이후 유럽의 최대 에너지원이 될 전망이다.

울산에 있는 동해 가스전이 2022년 6월 생산종료 예정으로 철거가 필요한 시설인데 동해 가스전 해상플랫폼을 재활용해 부유식 해상풍력으로 사용할 경우 가스전 철거비용 300억원을 절감할 수 있고 가스전 주변에 부유식 해상풍력 터빈 설치, 플랫폼 위 변전설비 설치, 해저배관의 송전경로로 변경 활용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 의원은 “부유식 해상풍력 설치를 통해 생산종료 예정인 동해가스전의 철거비용 절감이 기대된다”라며 “초기 사업의 안착을 위해 부유식 해상풍력 생산전력에 대한 REC 가중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고 의원은 “이번 사업이 성공한다면 자원공기업이 추진하는 전통사업의 대표적 친환경전환 사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