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한화큐셀, 스페인 태양광사업 ‘맞손’
서부발전·한화큐셀, 스페인 태양광사업 ‘맞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MW 1사업 중 150MW 프로젝트 공동개발 전환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좌)과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좌)과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서부발전과 한화큐셀이 스페인 태양광발전사업을 공동으로 개발, 기술력과 전문성이 검증된 해외시장 공략이 기대된다. 

한국서부발전과 한화큐셀은 19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스페인 태양광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 등 관계자 약 20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는 한화큐셀이 지난해 9월 스페인 현지 태양광 사업개발사인 ‘하이브(Hive)’로부터 인수해 개발 중인 태양광사업 총 200MW 중 150MW 규모를 공동 개발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서부발전은 사업 지분참여를 통해 발전소 자산을 유지·관리하며 금융기관들로부터 직·간접적인 금융조달을 진행한다. 한화큐셀은 태양광발전소용 태양광 모듈을 공급하고 태양광 발전소 설계·건설을 담당한다. 

서부발전과 한화큐셀은 각사의 전문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전세계 태양광 모듈분야에서 독보적 기술력을 갖춘 한화큐셀과 함께 해외시장을 공략하게 돼 든든하다”라며 “양사가 보유한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서로 보완한다면 앞으로도 세계 무대에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의 태양광 모듈은 뛰어난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주요 태양광 시장 1위를 달성했다”라며 “주요국에서 검증된 기술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서부발전의 훌륭한 태양광 비즈니스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