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비율 3,451% 달하는 석유공사, 재무구조 고강도 개선 요구받아
부채비율 3,451% 달하는 석유공사, 재무구조 고강도 개선 요구받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톨마운트 매각 무산에 유동성 확보 실패, 이자만 연 4,000억원 달해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지난해말로 부채비율이 3,415%에 달하는 한국석유공사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고강도 대책 마련을 주문 받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수진 의원은 석유공사가 MB정부 시절 무리하게 추진한 해외자원개발의 실패로 수조 원대의 부채가 발생한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유가 급락까지 겹쳐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자본잠식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석유공사는 지난해 3월 우량 자회사를 활용해 재무적 투자자를 유치하고 그 중 자회사인 다나석유공사의 톨마운트를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후 석유공사는 프리미어오일사와 톨마운트 매각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면서 올해 1월 주요 조건 합의 및 매매계약서 서명까지 체결했다.

하지만 매수사의 주가 급락과 주채권자의 거래반대 등의 악재로 지난 6월 매각이 무산된 것도 모자라 투자자-국가 소송(ISD)에서 승리한 이란 다야니가가 영국 법원을 통해 다나석유공사 주식을 가압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수진 의원실에서 석유공사에 문의 결과 주식을 가압류당한 상태에서는 주식 처분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톨마운트를 매각한다 하더라도 석유공사로 자금을 옮길 수 없는 상황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톨마운트 매각 무산에 대한 위약금도 통상적인 금액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밝혀져 실질적인 보상을 받았다고 볼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재무구조 개선의 일환으로 실시하고 있는 구조조정도 목표 실적을 달성하지 못했으며 그 중 해외자회사 인력에 대한 구조조정은 콜롬비아 국영기업과 지분을 나누고 있는‘사비아페루’의 현지 사정으로 인해 여의치 않은 실정이다.
 
이수진 의원은 열악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우량 자산을 매각해 유동성을 확보해야 한다”라며 다나석유공사의 주식 가압류 해지를 위한 실효적 대책과 향후 재발할 수 있는 가압류에 대비한 플랜을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차입금 이자만 연 약 4,000억원에 달한다”라면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고강도 대책을 실천하기 위한 석유공사의 강력한 의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