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다소비사업장 4,695개, 국내 에너지소비 47.7%
에너지다소비사업장 4,695개, 국내 에너지소비 47.7%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영대 의원, “에너지 양극화 개선해야”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국내 에너지 사용의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신영대 의원(전북 군산시)은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에너지다소비사업장 4,695개 업체의 에너지사용량은 1만1,025만toe로 같은 기간 국내 최종 에너지소비량 2만3,124만toe의 47.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은 연료, 열 및 전력의 연간 사용량 합계가 2,000toe 이상인 업체 또는 사업자로 에너지이용 합리화법에 따라 매년 에너지사용량 등을 신고해야 한다.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의 에너지사용량이 연간 우리나라 전체 최종에너지사용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34.1%이던 것이 2010년 36.3%, 2019년에는 47.7%로 지속해서 증가세를 나타냈다.

특히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은 업체 수에서 사용량 규모가 작은 2,000~5,000toe인 업체가 2019년 2,589개로 55.6%를 차지했지만 에너지사용량에서는 10만toe 이상인 200개 업체가 82.1%(9,050만toe)를 차지하며 에너지사용이 일부 사업장에 집중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국내 에너지소비에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지난해 에너지 다소비사업장이 사용한 전체 에너지 중 신재생에너지의 사용량은 총 74,332toe로 0.07%에 불과했다. 부문별로는 건물 부문의 신재생에너지 사용이 1.81%를 차지했으며 산업과 수송은 각각 0.02%와 0.01%로 나타났다.

신영대 의원은 “에너지 사용이 일부에 집중되는 에너지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라며 “에너지 절감 노력 및 효율 향상을 통해 에너지 양극화를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