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사회적협동조합 희망터앝, 장애인 복지증진 ‘맞손’ 
원자력환경公·사회적협동조합 희망터앝, 장애인 복지증진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농장 농산물 판로개척·일자리 창출
조병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소통협력단장(좌)과 박서영 사회적협동조합 희망터앝 이사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병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소통협력단장(좌)과 박서영 사회적협동조합 희망터앝 이사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21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사회적협동조합 희망터앝(이사장 박서영)과 장애인 복지증진에 상호협력하기로 하고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

희망터앝은 도시농업 활성화와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 직업재활훈련 등을 위해 지난 9월 설립된 사회적 협동조합이다. 

양측은 협약체결에 따라 희망터앝의 중증장애인 농장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판로개척과 일자리 창출, 어르신 근로재활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장애인은 물론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과 직업 재활훈련 지원 등을 통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