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70kV급 가공케이블 송전기술 개발 착수 
전력硏, 70kV급 가공케이블 송전기술 개발 착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탑 크기·전자파 영향 최소화 가능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김태균)은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70kV 가공케이블 송전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재생에너지용 분산형 소규모 변전소 도입을 위한 새로운 전압등급인 70kV가 신설됐다. 

우리나라의 가공송전선로 건설사업은 민원해소와 건설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전력연구원은 철탑의 크기를 최소화하고 전자파의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70kV 가공케이블 송전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송전선과 선로를 지탱하는 지지물의 무게가 줄어들고 철탑의 크기도 작아져 건설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전력연구원은 기존 70kV급에서 주로 사용되는 지중케이블 건설비용의 약 50% 절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70kV 가공케이블 송전기술 도입은 신재생에너지 계통접속을 위한 송전선로 건설 문제해소 뿐만 아니라 국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70kV가 안정적으로 국내에 운영될 수 있도록 국내 산·학·연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