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배관망·도시가스 확대로 LPG판매업계 줄도산 우려
LPG배관망·도시가스 확대로 LPG판매업계 줄도산 우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재 의원, 배관망 전환 과정 중소상공인 폐업대책 마련 주문
국민의 힘 최승재 의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도시가스 공급 확대와 LPG배관망 공급 확대로 인해 LPG판매업계의 줄도산이 우려되고 있는 데에도 정부가 폐업 대책이 전무해 정부가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승재 의원(국민의 힘)은 22일 산업통상자원부 종합감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지적하고 폐업위기에 처한 LPG판매사업자를 위한 긴급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10년 전 전국적으로 7,300개로 성업하던 LPG판매업체는 현재 4,500개로 줄어들어 40%의 업체가 사라졌다는 하소연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산업부가 지난해 가스연료정책을 발표하면서 오는 2023년까지 200만 가구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43만가구를 대상으로 LPG배관망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현재 사업을 유지하는 LPG업체마저 폐업에 내몰리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낳지만 정부대책이 전무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LPG업계의 관계자는 “에너지정책은 분명 정부 주도하에 계획되고 시행되기 때문에 업계의 손실에 대해 정부가 보상방안 등의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최승재 의원은 “정부정책으로 인해 중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피해는 물론이고 공급지역에 따라서는 폐업도 피할 수 실정인데  구제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1톤 이하 소형LPG저장탱크에 가스를 공급하는 LPG사업자에 대해서도 판매구역을 설정해 장거리 이동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가스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해 시스템을 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