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탄소중립 목표세운 지자체 적극 지원 필요
정부, 탄소중립 목표세운 지자체 적극 지원 필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의원, “국가차원 2050 탄소중립 선언해야”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시, 광주시 등 지자체가 탄소중립을 향한 뚜렷한 목표를 제시하고 나선 가운데 정부도 국가차원에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지자체를 적극 지원해야한다는 지적이다.

안호영 의원은 “탄소중립을 향한 지자체 의지가 강력하다”라며 “국가도 2050을 탄소중립 목표연도로 설정하고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13일(제2차 한국판뉴딜 전략회의) 서울특별시, 광주광역시, 제주특별자치도를 포함한 여러 지자체들이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특히 서울시는 2050년까지, 광주시는 2045년까지, 제주도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 도시를 달성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연도를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서울시는 그린뉴딜 추진을 통해 2005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2030년 42% 감축, 2040년 72%, 2050년 100% 목표로 탄소중립 도시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전략이다.

광주시는 2045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지난 8월, ’광주형 AI-그린뉴딜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제주도는 2030 에너지자립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카본프리 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CFI) 계획을 수립‧보완하는 등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2030년 신재생에너지로 도내 전력수요 100% 대응, 친환경 전기차로 도내 등록차량 75% 대체, 최종에너지 원단위 0.071 TOE/백만원 실현 등을 정책목표로 삼고 추진 중이다. 

그 외에도 대다수의 지자체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월7일 코엑스에서 열렸던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발족식에서 80개 지자체(광역 17개, 기초 63개)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행을 위한 환경부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지난 6월5일에는 모든 기초지자체가 참여해 ‘대한민국 기초 지방정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는 등 기초지자체 단위에서도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 바 있다.

안호영 의원은 “정부가 탄소중립을 향한 지자체의 노력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라며 특히 “지자체가 선도적인 기후변화 대응 사업을 적극 추진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