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 본사 인근 도시재생 ‘앞장’
원자력환경公, 본사 인근 도시재생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도동 행복복지센터·주민자치委와 업무협약 체결
조병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소통협력단장, 유남근 선도동 행정복지센터 동장, 박종찬 선도동 주민자치위원장(좌부터)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병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소통협력단장, 유남근 선도동 행정복지센터 동장, 박종찬 선도동 주민자치위원장(좌부터)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23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경주시 선도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유남근), 선도동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박종찬)와 도시재생을 통한 지역 활력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A)을 체결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본사가 위치하고 있는 경주시 선도동 지역 관광객 유치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선도동지역 기관단체와 도시재생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기획하고 진행하기로 했다.

3개 기관단체는 우선 경주지역의 대표적인 드라이브 명소인 김유신 장군묘 인근에 있는 공단 본사와 서악소공원 공터 2,400m² 등에 코스모스, 핑크뮬리 꽃밭, 산책로, 포토존을 조성할 계획이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사옥부지에 핑크뮬리 꽃밭을, 선도동과 주민자치위원회는 서악소공원 공터에 코스모스 꽃밭을 조성했다. 또한 이달말까지 산책로와 포토존을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원자력환경공단은 본사 인근 기관단체와 협력해 코스모스, 핑크뮬리 꽃밭, 산책로, 포토존 조성이 끝나면 선도동을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도시재생에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