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국내외 수소발전 거점 ‘도약’
제주도, 국내외 수소발전 거점 ‘도약’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0.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도지사, “청정과 공존 핵심가치 지속 추진” 밝혀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 뉴프런티어 전략을 통해 국내외 수소발전의 거점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지난 27일 제주도청에서 “제주가 한국판 뉴딜을 주도하고 자연과 인간, 기술이 공존하는 녹색 전환을 제주가 선도하겠다”라며 ‘미래를 선도하는 제주 뉴프런티어 전략’을 발표했다.

앞서 원 지사는 지난 12일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며 제주형 뉴딜 추진을 통한 방역·산업구조 개선, 대전환 시기 변화와 혁신으로 ‘청정과 공존’ 핵심가치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를 국내외 수소산업 발전 거점으로 키우겠다”라며 “2030년 도내 내연 차량 신규등록 중단 계획에 발 맞춰 제주의 모든 버스는 전기차나 수소차로 바꾸고 그린수소를 활용한 국내 1호 수소버스 충전소도 제주에서 실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원 지사는 “제주의 바람으로 전기를 만들고 그 전기로 물을 분해해 청정수소를 생산하겠다”라며 “사용하고 남은 풍력 전기로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안전하게 저장하며 다양하게 활용하는 실증사업이 국내 최초로 제주에서 이뤄진다”고 말했다.

그린수소는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히는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 원인 물질을 배출시키지 않는 생산 방식으로 물을 풍력전기 같은 신재생에너지의 남는 전력을 이용해 분해한 뒤 만들어낸다.

제주도는 그린뉴딜에 ‘그린수소 실증 사업’ 및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 사업’, 디지털뉴딜에 ‘마이데이터 유통 서비스’ 국가 공모 사업을 각각 따내며 한국판 뉴딜을 주도하고 나섰으며 전기차 충전 실증사업의 경제성을 검증하고 안전성 평가, 안전기준 도출 등을 통해 수소 산업의 최적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초기 기술 개발단계부터 대학과 연구소, 청년들을 참여시켜 새로운 미래 산업 육성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그린수소 연구개발 사업단을 조속히 출범시켜 상용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계획이며 수소 에너지만으로 조명, 취사, 냉난방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수소타운 조성도 꿈꾸고 있다.

제주도는 그동안 탄소 없는 섬 2030을 추진해 왔으며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정부목표치의 70%인 14.4%로 지역 전기 사용량의 30.3%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는 ‘재생에너지 연계 대규모 그린 수소 생산·저장·실증 부문 국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앞으로 3년간의 투자금 총 220억원(정부 출연금 140억원, 민간 80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제주도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사업 신규과제로 선정된 ‘대형풍력터빈용 친환경 연안지역 기초부지 조성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구좌읍 행원리 일대에 국내 최대의 풍력 메카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며 제주의 청정 바람에서 시작된 에너지가 대규모 그린수소로 재생산되고 이를 다방면에 저장·활용함으로써 청정산업의 새 지평인 ‘에너지 자립섬’을 통해 수소경제사회 실현이 가능해진다는 구상이다.

또한 그린뉴딜과 더불어 디지털뉴딜분야에서도 지역 데이터 자치권을 제주형 뉴딜로 풀어나가기 위한 ‘공공 마이데이터 유통 서비스’를 시행하며 도민 생활 곳곳에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안전과 편의를 제고하고 통합데이터 관리로 지역 데이터에 대한 자치권을 확보해 스마트 도시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yongke 2020-10-28 15:41:54
명료한 기사 잘 봤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