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복합소재, 일본에 수소연료탱크 공급
일진복합소재, 일본에 수소연료탱크 공급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R·도요타·히타치 공동개발한 하이브리드 열차에 공급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수소연료탱크 양산 업체인 일진복합소재가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일진복합소재(대표 김기현)는 3일 JR(동일본 여객철도)이 일본 도요타자동차, 히타치와 공동 개발하는 하이브리드 열차에 수소연료탱크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일진복합소재는 수소연료탱크 세계 1위 양산 업체로 일본 시장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열차는 수소연료전지와 축전지를 주요 전기 공급원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채택했다.  

테스트 열차에는 도요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미라이’와 수소전기버스 ‘소라’에 탑재한 수소연료전지와 히타치가 개발한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시스템이 적용되며 개발 중인 열차에는 일진복합소재가 개발한 700bar 용기가 공급된다. 

JR은 2021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2022년 시험운행을 거쳐 2024년 실제 노선에 투입할 방침이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수소연료탱크 안전 인증 국가 중 가장 엄격한 일본 인증을 가장 먼저 취득했고 세계 최대 양산으로 검증된 품질 등 제품 신뢰성이 일본 진출의 밑바탕이 됐다”라며 “자동차에 이어 철도 교통이 발달한 일본 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시장 다각화를 가속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진복합소재는 일진다이아몬드의 자회사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수소차량용 연료탱크를 양산하고 있다.

일진복합소재는 2014년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를 시작으로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와 시내버스에 수소연료탱크를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 8월에는 경찰버스와 중장거리 광역버스용 물량도 잇달아 수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