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상업 수소액화사업 추진
창원시, 상업 수소액화사업 추진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창원·두산중공업 EPC계약 체결
창원 수소액화사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 수소액화사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가 국내 최초로 상용 수소액화플랜트를 구축하는 ‘창원 수소액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창원시는 지난 6일 시민홀에서 경상남도, 창원산업진흥원, 두산중공업(주), (주)경남은행(금융자문 이지회계법인),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와 수소액화사업 EPC계약 및 투자확약을 체결했다.

사업의 총 규모는 950억원으로 창원시와 경상남도가 하이창원(주)에 행·재정적 지원을 하며 하이창원은 두산중공업과 EPC(설계·조달·시공)계약을 체결하고 하이창원과 경남은행은 PF대출 610억원의 투자를 확약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10월 산업단지 환경개선펀드사업으로 선정 후 사업 수행을 위한 특수목적법인 하이창원이 지난 4월 설립됐으며 두산중공업 소유 2만㎡부지에 연간 1,825t의 상용 수소액화 플랜트를 오는 2022년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는 영하 253℃의 극저온에서 액화되는 물질로 고도의 액화기술력이 요구돼 세계 8개국에서만 운영이 되고 있다. 

액화수소는 기체수소에 비해 안정적이고 부피가 800분의 1로 줄어들어 저장과 운송이 용이하다. 수소충전소도 기체방식에 비해 필요 부지면적과 운영비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게 돼 수소인프라 구축·운영 비용의 하락 효과가 있어 많은 양의 수소를 충전하는 버스, 트럭, 트램과 같은 대형모빌리티에 적합하다.

창원시는 오는 2022년까지 승용차 4,900대, 시내버스 90대, 트럭 10대 보급목표를 가지고 복합수소모빌리티용 충전소 구축과 함께 액화수소플랜트사업으로 대형 수소모빌리티 보급확산에 크게 기여해 대한민국 수소경제 이행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용 액화수소 액화플랜트 구축으로 안정적 공급이 보장되면 관내 주요산업인 우주·항공산업분야 기술력의 큰 도약을 예상할 수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1,825t급의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사업을 통해 수소의 생산부터 이송과 충전·소비까지 수소 벨류체인이 완성된다”라며 “수소경제이행을 견인하는 확고한 기반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액화수소를 통해 창출되는 신규시장을 적극 지원하고 미래 신성장동력인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으로 대한민국의 수소산업을 선도하는 수소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