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수소분야 연구·기술 개발 협력 확대
한·독, 수소분야 연구·기술 개발 협력 확대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전문가 모여 수소 기술 컨퍼런스 공동개최
주영준 산업부 실장이 2020 한·독 컨퍼런스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주영준 산업부 실장이 2020 한·독 컨퍼런스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한국과 독일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분야 연구·기술개발 협력 확대에 나선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회장 문재도, H2KOREA)은 12일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강남 호텔에서 프라운호퍼(총재 라이문트 노이게바우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주한독일연방공화국대사관, 한독상공회의소와 공동 주관으로 ‘2020 한·독 수소 기술 컨퍼런스’를 개최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했으며 한국과 독일이 수소로드맵을 발표하고 처음 개최하는 기술세미나로 양국 정부와 산·학·연 관계자들이 수소경제 산업 전주기에 걸친 연구개발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당초 대규모 국제행사로 계획됐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세미나와 온라인 생중계 병행으로 진행됐다. 

현장 세미나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실내 인원 제한 등으로 정부 방역대책과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으며 행사에는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토스튼 헤르단 독일연방경제에너지부 에너지정책실장, 문재도 H2KOREA 회장, 랄프 베어슈폰 프라운호퍼 부총재, 박병관 프라운호퍼 한국대표사무소 대표, 수잔네 뵐레 한독상공회의소 부대표를 비롯해 양국 산·학·연·관 관계자 300여명이 현장 및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행사에 참여한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축사로 “탈탄소화의 세계적 흐름에서 수소에너지가 부각되고 있다”라며 “특히 그린수소의 상용화가 중요한 만큼 정부는 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토스튼 헤르단 독일연방경제에너지부 에너지정책실장은 “양국의 에너지분야 협력에서 수소분야는 매우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랄프 베어슈폰 프라운호퍼 부총재는 “프라운호퍼는 산업계를 위한 응용기술 연구기관으로 독일과 유럽에서 다양한 산업의 혁신에 기여하고 있다”라며 “수소 분야와 같이 기술 혁신으로 돌파구가 필요한 미래 분야에서는 한국처럼 기술 강국의 다양한 기업 및 연구기관들과 연구개 발 협력을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컨퍼런스에서는 양국 수소 정부부처와 기관, 연구계 전문가들이 각국의 정책방향과 목표, 산업·기술부문의 최신현황 등에 대한 주제발표가 진행됐으며 행사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수소분야의 양국 연구개발 협력이 탈탄소에너지전환, 산업·경제발전 등에 큰 역할을 할 것임을 표명했다. 

이날 행사에서 H2KOREA와 프라운호퍼는 양국 수소산업 기술력 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양 기관은 △한·독 수소기술개발을 위한 정례회의 개최 △한·독 수소 기술 컨퍼런스 개최 △한·독 수소 연구개발 활동 지원 등에 협력키로 했다.

H2KOREA 문재도 회장은 “오늘 컨퍼런스 개최와 양해각서 체결은 양국이 미래에너지산업인 수소에 대해 정부와 기업이 협력을 만들고자 함에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양해각서가 양국 수소에너지 성장을 위한 산·학·연 간 공동 연구개발, 기술교류 등 협력으로 기술력 향상을 촉진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라운호퍼 박병관 한국대표사무소 대표는 “한국과 독일 양국 모두 수소경제를 매우 중요한 차세대 산업성장동력으로 보고 있으며 양국이 모두 기술 강국인 점을 감안할 때 미래 수소 분야의 기술개발 협력을 통해 분명한 시너지가 기대된다”라며 “양국의 수소 분야 연구개발 협력이 어느 때보다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