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긴급통신망 최신기술 도입으로 해양사고 대응 강화
해양환경公, 긴급통신망 최신기술 도입으로 해양사고 대응 강화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파워텔과 구축·운영 업무협약 체결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지난 12일 KT파워텔(대표 김윤수)과 긴급 통신망 최신 기술도입으로 해양사고 대응 및 해양환경 보전에 기여하고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단은 디지털 초고속 통신망을 갖춘 KT파워텔과 함께 최신 기술을 도입한 긴급 통신망을 구축·운영해 해양사고 대응 및 해양환경 보전업무에 활용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국정과제인 ‘해양영토 수호 및 해양안전강화’ 이행을 위해 △전국 무선 통신망 구축·운영 및 해상 디지털 통신업무 개선 지원 △선박의 해상 디지털 통신망 및 실시간 위치표시 기술·정보 교류 △긴급 상황대비 비상연락체계 구축·운영 등에서 긴밀한 협력을 다짐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과학적이고 선제적으로 해양오염 사고에 대응을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