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中 기업사회책임평가 5년 연속 1위
현대車, 中 기업사회책임평가 5년 연속 1위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부터 자동차기업 1위·외자기업 2위
코로나19 지원·사회공헌활동 높은 평가받아
현대차그룹이 중국에게 긴급 항공 운송으로 지원한 코로나19 의료물품.
현대차그룹이 중국에게 긴급 항공 운송으로 지원한 코로나19 의료물품.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현대차그룹이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 자동차기업부문에서 5년 연속 1위를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13일 중국사회과학원 CSR연구센터가 발표한 ‘2020 중국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자동차기업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기업사회책임(이하 CSR) 발전지수는 중국 내 가장 권위 있고 영향력 있는 CSR 평가지수로 중국사회과학원 부설 CSR연구센터에서 기업의 매출, 브랜드, 영향력 등을 고려해 선정한 중국내 300개 기업(국유 100개, 민영 100개, 외자 100개)을 대상으로 시장·환경·사회 책임 및 책임 관리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매년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16년부터 5년 연속으로 자동차기업 중 1위와 외자기업 2위를 차지했으며 작년에 이어 전체 기업 순위에서도 4위에 올라 사회적 책임 관리와 정보 공개 투명성 우수 기업임을 입증했다.

특히 올해 초 급격한 코로나19 확산 상황 속에서 신속한 지원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현대차그룹은 1월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역 주민들의 회복을 돕기 위해 한국기업으로는 가장 먼저 지원을 결정하고 의료물품과 성금을 기부했다. 

또한 지난 7월 이동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낙후지역 학생들에게 교보재 및 장학금을 지원하는 ‘꿈의 교실’사업을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9월에는 뇌성마비아동 그림전을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개최하고 모금활동을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기업사회책임 발전지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에 앞장서고 10년 이상 지속적으로 사회공헌사업을 펼친 진정성을 중국 정부 및 사회로부터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7월 중국사회과학원이 발표한 사회책임보고서 평가 결과에서도 자동차기업으로는 유일하게 ‘5스타 플러스’ 등급을 받아 5년 연속 최고 등급에 올랐다. 

이 밖에도 중국사회책임백인논단 선정 ‘우수책임기업상’을 2년 연속 수상하고 중국신문사 주관 중국CSR 국제포럼에서 ‘올해의 책임기업’, 중국교육연맹 주관 CSR교육상의 ‘올해의 CSR브랜드’와 ‘코로나19 방역지원’부문에 선정되는 등 중국 내 CSR 최고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