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 출범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 출범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충전소 구축 가속화로 그린뉴딜 실현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수소충전소 구축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을 출범했다. 

환경부는 16일 환경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T/F)’을 출범하고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국장급이 위원으로 참석해 안건에 따라 참여하는 관계부처를 탄력 운영한다고 밝혔다.

범부처 전담조직은 현재 운영 중인 ‘그린에너지 정책협의회’,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 등에서 제기된 안건 중 부처 간 협업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TF는 월 1회 정례회의를 갖기로 하고 16일 한강홍수통제소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영상회의를 가졌으며 전담조직은 신속한 충전소 구축을 위해 부처 간 협업이 필요한 사항들을 중점 논의했다. 

먼저 수소충전소 구축을 가속화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 인‧허가권을 한시적으로 상향(기초지자체→환경부)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며 그린밸트 내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과 그동안 운영 적자로 인해 수소충전소 사업에 소극적이었던 사업자(지자체‧민간)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수소연료 구입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또한 수소충전소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수소가스 충전설비 기밀시험의 실효성 제고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인 수소충전소 구축 가속화를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며 “범부처 전담조직(T/F)에서 법령 정비, 예산 지원 등 부처 협업이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논의해 충전소 구축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미래차 확산과 시장선점을 가속화하기 위해 올해 7월과 10월에 각각 ‘한국판 뉴딜 내 그린뉴딜 계획’과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하고 이를 역점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