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공동주택 열관리도 ‘스마트미터’로
노후 공동주택 열관리도 ‘스마트미터’로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방·온수 사용 실시간 확인 무선 보안 통신 기반 제품 개발
무선 보안 난방 및 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 기술 구성도.
무선 보안 난방 및 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 기술 구성도.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노후 공동주택에서도 지역난방 열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최대 13%의 열요금 절약이 가능한 무선 스마트미터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에너지ICT융합연구단 이재용 박사 연구진은 한국지역난방공사(대표 황창화)와 공동연구를 통해 지역난방 공동주택의 실시간 난방·온수 사용량 측정 및 상태를 진단해주는 ‘무선 보안 난방 및 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 개발해 제품 상용화에 성공했다.

지역난방 공동주택의 40%를 차지하는 기존 수기검침 단지의 경우 관리자가 월 1회 세대 누적 사용량만 방문 확인해 계량기 관리가 상시 이뤄지지 않아 열요금 과·오납 관련 분쟁의 요인이 되고 있다. 나머지 원격검침 단지들도 단순 요금부과용 정보만 수집하므로 관리자가 열공급 및 사용과 관련된 각종 문제점을 신속하게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세대 사용자는 관리비 고지서로 지난달에 사용한 난방·온수 요금을 뒤늦게 확인이 가능해 현재 열에너지 사용량을 파악하고 조절하는데 한계를 가지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스마트미터와 제반 시스템은 모든 형태의 공동주택에도 손쉽게 확대 적용이 가능하며 기존의 단순 과금용 원격검침 미터와 달리 난방·온수 사용 정보를 별도 통신요금 없이도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는 등 다양한 진단 정보를 공동주택 관리자와 세대원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전달된다.

연구진은 난방 및 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스마트미터 앱 사용 시 세대 사용자가 열사용량의 실시간 확인 및 조치하는 것만으로도 최대 13%의 열요금 절약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수집된 빅데이터 분석으로 열요금 0원 세대를 조기 파악함으로써 열요금 분쟁을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분석기법을 확보했다.

연구책임자인 이재용 박사는 “노후 공동주택에서 각종 비효율적인 열사용과 열요금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기술 적용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무선 보안 통신과 빅데이터 수집·분석 기술이 적용된 합리적 비용의 보급형 스마트미터 시스템을 통해 가정부문 에너지의 70%를 차지하는 열에너지 사용에 대한 효과적인 효율 향상 방안 도출이 가능하도록 보급 확산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너지연과 지역난방공사는 경기도 수원시 정자동 백설마을 주공1단지(348세대)를 대상으로 ‘무선 보안 난방 및 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을 적용해 다양한 에너지 효율 향상 효과를 검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