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광저우모터쇼서 2세대 밍투 최초 공개
현대차, 광저우모터쇼서 2세대 밍투 최초 공개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원리 설명하는 게임체험물 ‘H-라운지’ 운영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를 소개하는 H SMART+ 존.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를 소개하는 H SMART+ 존.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0 광저우모터쇼에서 2세대 밍투를 최초로 공개했다.

모터쇼에는 수소전기차의 구동원리를 설명하는 게임체험물 ‘H-라운지’도 마련됐다. 

현대자동차는 20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China Import and Export Fare Complex)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모터쇼(The 18th China Guangzhou International Automobile Exhibition, 이하 광저우 모터쇼)’에서 다양한 중국 전략형 신차 라인업을 공개하고 중국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한 현지 전략 중형 세단인 밍투(영문명 : 미스트라) 2세대 모델을 공개했다. 

밍투는 2013년 중형 엔트리급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처음 출시된 중국 전략형 차량으로 출시 이후 올해까지 꾸준히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되며 중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견인해온 볼륨카다.

내년 출시 예정인 2세대 밍투는 ‘더 나은 삶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세단’을 콘셉트로 전장 4,780mm, 전폭 1,815mm, 전고 1,460mm로 날렵해진 외관과 동시에 2,770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1.8리터 엔진과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 두가지로 운영되며 1.8리터 엔진은 최고 출력 143마력, 최대 토크 17.9kgfm의 성능을,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5.8kgfm의 성능을 낸다. 

현대차는 2세대 밍투와 함께 전기차 모델 밍투 일렉트릭도 공개했다. 

밍투 일렉트릭은 전장 4,815mm, 전폭 1,815mm, 전고 1,470mm, 휠베이스 2,770mm으로 56.5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완충시, 동급 모델 대비 20km이상 긴 520km의 항속거리를 확보했으며 충전시간은 급속 충전시(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최대 출력 183.5ps(135kW),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전용 모터를 탑재했으며 패들쉬프트 회생제동을 적용해 제동감을 높이고 주행의 재미를 더해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중국 젊은 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2세대 밍투와 밍투 일렉트릭을 내년 중 출시해 중국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며 중국 전략형 중형 SUV ix35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또한 함께 선보였다. 

현대차의 관계자는 “오늘 새롭게 선보인 2세대 밍투, 밍투 일렉트릭, ix35 페이스리프트 등 차종들은 그간 중국시장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대표 현지전략형 차종들”이라며 “앞으로도 이 현지 모델들을 앞세워 중국 시장 맞춤 전략으로 적극 공략해 중국 내에서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전환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29일까지 열리는 광저우모터쇼에 ‘스마트한 경험을 제공하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providing smart experience)’를 주제로 참여한 현대차는 다양한 체험존과 전시를 통해 현대차의 기술력과 비전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인 H SMART+를 소개하는 전용공간 ‘H SMART+ 존’을 구성하고 인간 중심의 개발 철학을 바탕으로 구현된 현재와 미래 기술을 전시해 스마트한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는 기술 비전을 알렸다. 

H SMART+ 존에는 △H SMART+의 비전과 ‘클린(Clean)’, ‘커넥티드(Conneted)’, ‘프리덤(Freedom)’이라는 3대 혁신 기술 방향성을 담아낸 비전 영상 상영 △신규 플랫폼 i-GMP △해당 플랫폼이 적용된 중국형 아반떼 △연속가변밸브기술(CVVD)을 적용한 1.5T-GDi엔진, 2.0T-GDi엔진 등이 전시됐다.

현대차의 글로벌 전동화 전략을 알리기 위한 전시·체험물로는 △미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콘셉트카 ‘프로페시’ △고성능 N브랜드의 전동화를 예고한 ‘RM20e’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전기차의 구동원리를 설명하는 게임체험물 ‘H-라운지’ △연료전지발전충전시스템 등이 마련됐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중국형 투싼 △중국형 쏘나타 △중국형 싼타페 △라페스타 EV △아반떼N TCR 등 △팰리세이드 등 총 17대의 차량을 전시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