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수소충전소 구축 나서
신한금융, 수소충전소 구축 나서
  • 윤예슬 기자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현대차·주요 에너지기업과 MOU 체결

[투데이에너지 윤예슬 기자]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GIB사업부문이 수소충전소 구축에 나선다. 

신한금융 GIB사업부문은 지난 20일 서울시 강남구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수소 충전소 구축·운영 사업인 ‘코하이젠(Kohygen : Korea Hydrogen Energy Network)’ 설립을 위해 한국지역난방공사, 현대차 및 주요 에너지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에 체결한 주요 에너지기업은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SK가스, E1 등이다.

코하이젠은 수소 충전소 구축 및 운영을 위해 정부와 현대차 등 민관이 협력해 설립 추진 중인 특수목적법인으로 내년 2월 정식 출범 예정이며 전국에 10개의 기체 방식 상용차 수소 충전소를 설치하고 2023년 액화 수소방식 수소 충전소 25개 이상을 설치한다는 목표로 사업을 추진중이다.

신한금융 GIB사업부문은 지난 10월 에너지이노베이션파트너스(대표 박희준)와 컨소시엄을 이루고 ‘코하이젠’ 사업의 재무적 투자자 선정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참여사들과 함께 특수목적법인 설립 추진을 위한 설립위원회를 구성하고 법인정관마련, 사업타당성 분석 및 사업계획 수립, 자본조달방안에 대해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신한금융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사업을 주도하며 친환경 금융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 6월 금융권 최초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 경제 신성장 동력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신한 N.E.O. Project’를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 뉴딜정책인 ‘신한 N.E.O Project’는 ‘新 성장산업 금융지원’, ‘新 디지털금융 선도’, ‘新 성장생태계 조성’ 등을 3대 핵심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더해 지난 15일 동아시아 금융그룹 최초로 기후변화에 따른 국제협력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Zero Carbon Drive’ 를 선언했으며 자산의 탄소배출량을 정밀하게 측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등 친환경 금융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