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이엔지, BIPV로 플러스 E플랫폼 구축
신성이엔지, BIPV로 플러스 E플랫폼 구축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물일체형 모듈 솔라스킨 활용
곽지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소장, 임성균 코오롱글로벌 연구소장, 이은주 신성이엔지 연구실장, 정채봉 에이비엠 연구소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곽지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소장, 임성균 코오롱글로벌 연구소장, 이은주 신성이엔지 연구실장, 정채봉 에이비엠 연구소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신성이엔지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건물일체형 태양광 모듈인 솔라스킨을 활용한 플러스 에너지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다양한 색상의 태양광 모듈을 건물 외벽에 부착해 추가로 전력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색 태양광모듈인 솔라스킨의 성능평가와 사업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해 전문기업과 기관이 손을 잡았다. 지난 2년여의 시간 동안 솔라스킨 개발을 함께한 신성이엔지와 코오롱글로벌이 생산과 설계를 맡고 태양광 설치 전문기업인 에이비엠은 솔라스킨의 설치를 담당한다. 또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4.8kW의 실증 시설을 구축하고 정확한 성능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신성이엔지는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함께 이번 실증 평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화를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 지난 4월 흰색 태양광 모듈의 KS인증을 획득했으며 내년 상반기에는 다양한 색상의 모듈 인증을 획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더불어 건축 외장재를 태양광 모듈에 접합해 건축 자재로서 요구되는 내구성 역시 만족시키며 제품의 신뢰성을 높인 것도 눈길을 끈다.

솔라스킨은 태양광 모듈에 다양한 색상을 적용한 제품으로 기존 BIPV(Building Integrated Photovoltaic: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의 한계점인 낮은 효율을 극복했다. 외관에서는 태양전지가 전혀 보이지 않기에 일반 건축 외장재와 구분이 불가능하며 무광으로 제작돼 빛 반사를 최소화 한 것도 특징이다. 특히 건물 외벽과 조화를 이뤄 고급 건축 외장재로 활용 할 수 있으며 솔라스킨을 통해 생산된 전력은 건물의 플러스 에너지가 되기에 전기료 절감까지 일석이조를 이룰 수 있다.

신성이엔지의 관계자는 “올해에는 공공 건축물의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가 시작됐고 2025년에는 민간 건축물도 의무화가 될 계획이어서 솔라스킨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폭증하고 있다.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인 제로에너지빌딩을 솔라스킨이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