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硏, 저가형 금속·그래핀 복합잉크 제조기술 10대 나노기술 선정
전기硏, 저가형 금속·그래핀 복합잉크 제조기술 10대 나노기술 선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전자 소재·부품 가격경쟁력 확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이 개발한 ‘저가형 금속·그래핀 복합잉크 제조기술’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선정한 ‘2020년 10대 나노기술’로 선정됐다. 

과학기술계 출연연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으며 지난 9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발표한 ‘소부장 출연연 대표 우수성과’ 선정에 이은 쾌거다.

한국전기연구원 나노융합연구센터의 이건웅·정희진 박사팀이 개발한 이번 기술은 꿈의 나노 신소재라고 불리는 ‘그래핀’을 ‘구리’에 합성해 가격은 대폭 낮추면서도 뛰어난 전기 전도성을 갖는 잉크 기술이다. ‘전도성 금속잉크’는 말 그대로 전기가 통하는 잉크로 각종 전기·전자기기의 부품 제조는 물론 우리나라 소재·부품 산업 전 방위에 활용되는 필수소재다. 

현재 시판되는 전도성 금속잉크의 주요 소재는 귀금속 계열의 은(Ag, Silver)이다. 은은 전기 전도도가 높고 산화가 잘 되지 않는 장점이 있지만 가격이 매우 높다. 특히 고품질 은 잉크의 경우 높은 수준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보니 그동안 해외 수입의존도가 높았으며 이에 따라 대체 소재 발굴 및 국산화 기술 개발이 시급히 요구됐다.

개발책임자인 이건웅 박사는 “영광스러운 10대 나노기술에 선정돼 대단히 기쁘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소부장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성원이 높은 만큼 전기재료 연구 분야에서 기술 독립을 실현할 훌륭한 성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