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협회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 사랑의 연탄봉사 시행
전기협회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 사랑의 연탄봉사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차례 활동 통해 연탄 6,000장 지원
지난달 20일 서울 강남구 수정마을에서 진행된 연탄 배달 봉사에 참여한 대한전기협회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달 20일 서울 강남구 수정마을에서 진행된 연탄 배달 봉사에 참여한 대한전기협회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가 겨울철 난방에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취약계층에 온정을 전달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전기협회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는 사랑의연탄나눔운동과 함께 지난 11월20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서울 강남구 수정마을과 서울 중랑구 새우개마을에서 연탄 배달 봉사 및 에너지복지 홍보 캠페인 활동을 진행했다.

앞서 대한전기협회는 지난 6월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에너지복지 실상을 환기시키고 에너지바우처 제도 등 정부의 에너지복지 정책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활성화하기 위해 시민서포터즈를 출범했다.

코로나19와 쌀쌀한 날씨 등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이번 활동에는 서포터즈 및 일반봉사자 50여명이 참석해 총 6,000장의 연탄을 전달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참여자들은 QR체크인과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을 비롯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봉사에 임했다. 

에너지복지시민서포터즈에 참여한 김현재씨는 “코로나19로 에너지 취약계층이 직격탄을 맞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에너지 취약계층 겨울나기를 실질적이고 직접적으로 도울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봉사활동의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랑의연탄나눔운동의 관계자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10만 가구 이상이 아직까지 난방 원료로 연탄을 사용하고 있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후원과 연탄 배달 봉사가 모두 줄어든 상황에서 대한전기협회의 이번 활동이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생계급여나 의료급여 수급자 중 노인, 장애인, 영유아, 임산부, 한부모가족 등 에너지 취약계층에게는 에너지바우처가 지급되고 있다. 겨울철의 경우 가구당 최소 8만8,000원에서 최대 15만2,000원이 지급되며 연탄을 비롯해 도시가스, 지역난방, 등유 등 난방에 필요한 에너지를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