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경남도·통영시, LNG 연계산업 발전 ‘팔 걷어’
가스公·경남도·통영시, LNG 연계산업 발전 ‘팔 걷어’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 LNG 허브 구축 공동 추진 양해각서’ 체결
동북아 LNG 허브 구축 공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북아 LNG 허브 구축 공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일 통영시청에서 경상남도 및 통영시와 ‘동북아 LNG 허브 구축 공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이승 가스공사 경영관리부사장과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강석주 통영시장 등 각 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3개 기관은 가스공사 통영 LNG 생산기지를 기반으로 안정국가산업단지 내에 LNG 허브를 구축함과 동시에 소규모(Small Scale) LNG 사업을 비롯한 신규 연계사업 발굴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Small Scale LNG’사업은 LNG 탱크로리, 컨테이너 등을 이용해 배관망이 없는 지역의 중소형 산업체, LNG 트럭 등에 연료를 공급하는 사업을 말한다.

주요 협력 범위는 △Small Scale LNG 사업 및 관련 인허가 협력 △냉열 이용 콜드체인 사업 등 LNG 연계사업 발굴 추진 △연구 및 법제도 개선 △기술·지식정보 교류 등이다.

이승 가스공사 경영관리부사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소규모 LNG 허브를 적기에 구축해 최근 침체된 조선업 경기로 어려움에 처한 경남도 및 통영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