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한‧미 기상협력회의’ 개최 
기상청, ‘한‧미 기상협력회의’ 개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위성‧인공지능 등 세부분야별 협력

제7차 한미 기상협력회의가 화상회를 통해 진행되고 있다.

제7차 한미 기상협력회의가 화상회를 통해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지난 2일 한국과 미국의 기상기술 역량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제7차 한·미 기상협력회의’를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박광석 기상청장과 Louis Uccellini 미국기상청장을 비롯한 40여명의 대표단이 온라인으로 참석했으며 앞으로 2년간 양국 간 기상기술 협력을 위한 분야별 세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기후변화 감시 활동 △기상위성 자료 활용 및 처리기술 교류 △인공지능 예측기술 공동연구 △항공기상 기술협력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 근거마련과 탄소 중립의 공동 목표를 가지고 온실가스 등 기후변화원인물질의 분석기술 교류와 자료 공유를 통한 지구대기감시 활동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빈번해지는 태풍(허리케인 30개 발생, 대서양) 발생과 이에 따른 인명과 재산 피해 감소를 위한 정확한 태풍예측과 기상서비스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논의했다.

천리안위성 2A호와 천리안위성 2B호 활용을 위해서 정확한 태풍 분석 등 위성자료 활용기술 개발과 기상위성 자료처리 기술협력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인공지능 기법이 기상예보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두 기관이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것에 합의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후위기 시대 속에서 한-미 간 기상청의 협력은 기후변화 감시와 기상재해 예측에 있어 매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미국과의 기상기술 협력으로 기후위기를 대처하고 신뢰받는 대국민 기상서비스를 위해 기상기술 향상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