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2021년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
SK이노베이션, 2021년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
  • 박효주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밸런스2030 실행 성장·친환경 사업 조직 신설

[투데이에너지 박효주 기자] SK이노베이션은 3일 2021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파이넨셜 스토리를 기반으로 그린밸런스2030의 강한 실행을 통해 미래 핵심사업인 배터리사업과 소재사업 성장을 가속화하면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을 완성해 간다는 것이 핵심이다. 

SK이노베이션은 ESG경영 완성을 위해 전사의 성장 전략인 ‘그린밸런스 2030 목표’의 구체적인 방향인 ‘그린 에너지와 그린 소재(Green Energy & Green materials)’를 각 사업 관점에서 구체적으로 실행하기로 한 바 있고 이 방향으로 파이넨셜 스토리도 완성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전사의 그린밸런스2030 전략을 리딩하기 위해 현 기술혁신연구원을 ‘환경과학기술원’으로 확대 개편하며 차세대배터리연구센터, 환경기술연구센터를 각각 신설했다. 

또한 화학연구소를 친환경제품솔루션센터로 개칭해 환경분야 기술경쟁력 확보에 주안점을 두며 배터리연구소를 배터리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했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은 ESG경영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SV(사회적가치) 담당조직을 EGS전략실로 확대 개편했고 △SK에너지는 친환경 프로젝트 담당을 △SK종합화학은 ‘그린 비즈(Green Biz.) 추진 그룹’(플라스틱 순환경제 완성을 위한 신규사업 총괄)을 △SK루브리컨츠는 ‘그린 성장 프로젝트그룹’ 등을 신설해 각 사업 자회사 차원에서도 강력하게 실천하기로 했다.

이어 SK에너지는 에너지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기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및 친환경 방향의 신규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CIC (Company in Company) 체계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마케팅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플랫폼 회사로의 성장을 추진하는 ‘P&M(Platform & Marketing) CIC’와 △정유-트레이딩 밸류 체인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강화하는 ‘R&S(Refinery & Synergy) CIC’를 각각 신설했다. 

P&M CIC는 현재 SK에너지의 에너지B2C사업본부장인 오종훈 본부장이 맡게 되고 R&S CIC는 현재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의 대표인 서석원 사장이 겸직하게 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는 SK이노베이션이 달성해야 하는 그린밸런스와 ESG경영을 중심으로 하는 파이넨셜 스토리에 기반하여 단행한 것”이라며 “2021년은 현재의 위기 극복은 물론 친환경 중심의 신성장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해 그린밸런스2030을 완성하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전사의 수평적 기업문화와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위해 구성원들이 직접 추진해 온 구성원들 직급을 PM(Professional Manager)으로 통일해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