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사이언스파크, ‘대한민국 안전대상’ 대통령상 수상
LG사이언스파크, ‘대한민국 안전대상’ 대통령상 수상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대응 체계, 소방설비 신뢰성 등 안전관리 높은 평가
LG사이언스파크 내 관제실에서 담당 직원들이 사업장 곳곳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LG사이언스파크 내 관제실에서 담당 직원들이 사업장 곳곳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사이언스파크가 ‘제19회 대한민국 안전대상’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LG사이언스파크는 이번 심사에서 △사업장 내 확고한 위기대응체계 △UL(Underwriters Laboratories)/FM(Factory Mutual) 인증 소방설비 구축 △높은 수준의 화재감지 시스템 등 안전관리에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17년 10월 완공된 LG사이언스파크는 전자, 화학, 바이오, 소프트웨어, 통신 등 LG 내 다양한 분야의 R&D 인재가 한곳에 모여 미래성장을 위한 기술을 창출하는 복합 연구단지다. 축구장 24개 크기인 17만여m² 부지에 건설된 20개 연구동으로 이뤄졌다. 연구동의 연면적은 111만여m²로 서울 여의도 총면적의 3분의 1이 넘는 규모다.

LG전자 마곡안전환경/지원담당인 류태영 담당은 “LG사이언스파크의 대통령상 수상은 안전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달라는 기대가 담겨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보다 철저한 위기관리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끊임없는 개선활동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