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DPF지원사업 보조금 부정 추가조사 예정
환경부, DPF지원사업 보조금 부정 추가조사 예정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관계 확인 후 위법사항 확인시 보조금 환수 등 조치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가 8일 발표된 권민권익위원회의 ‘매연저감장치 보조금 수백억원 편취 적발’ 조사 결과에 대해 권익위로부터 관련 자료 일체를 넘겨받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찰 수사 등을 통해 명확한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적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의 배출가스를 줄일 수 있는 매연저감장치(DPF)의 부착 지원사업을 하고 있으며 권익위에서 해당사업과 관련해 제기한 사항에 대해 우선 확인되거나 조치된 사항은 △장치 제작사들의 매연저감장치 제조원가 부풀리기 △차량소유자 부담의 자기부담금을 제작사들이 대납·후납 처리 △협회가 제작사로부터 회비를 받고 부착지원센터가 제작사로부터 소개 수수료를 받는 등 위법행위와 유착관계 의혹 등이다.

매연저감장치(DPF) 제조원가와 관련해 환경부는 제조원가의 객관적 산정을 위해 전문 원가계산용역기관(기재부 허가)인 한국물가협회에 원가산정 용역을 의뢰하고 있으며 보조금 책정에 적용되는 원가는 제작사 전체의 평균원가를 기초로 산정하고 있어 특정업체의 제조원가가 보조금 단가에 그대로 반영되지 않는다.

권익위가 의혹을 제기한 사항에 대해 현재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으나 권익위로부터 관련 자료를 협조받아 검토할 계획이며 위법사항이 발견된다면 보조금을 환수하는 등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자기부담금 납부와 관련해 과거에는 자기부담금 납부 시 선납(장치부착시 납부) 또는 후납(차량 말소시 납부) 방식 모두 가능했으나 후납의 경우 중고차 매수인의 납부 거부 등 분쟁이 있어 2017년부터는 현재와 같이 선납 방식만 가능하도록 변경했다.

또한 올해 8월에는 보조금 지급 청구 신청서식을 개정해 차량 소유주가 지자체에 보조금 지급 청구시 자기부담금 납부 사실을 명확히 증빙(영수증, 세금계산서 등 제출)하도록 했다.

자동차환경협회의 회비의 경우 협회 회원사인 제작사가 정관 및 이사회 의결에 따라 안내 콜센터 운영, 장치 사후관리(클리닝·반납 등), 저감사업 홍보 등의 용도로 적법한 절차로 납부하고 있으며 부착지원센터 수수료는 과거 과당경쟁 사례를 고려해 제작사와 부착지원센터가 자율 결정하고 있다.

부착지원센터는 수도권 지역의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제작사들과 업무대행 계약을 체결하고 업무지원 창구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부착지원센터의 영업행위가 부당한 공동행위에 해당한다는 민원제기에 대해 공정위는 올해 4월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환경부의 관계자는 “향후 감사 등을 통해 보조금 집행을 더욱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며 권익위의 의혹제기 사항에 대해 수사기관의 수사결과에 따라 만약 위법사항 적발시 부당이득 보조금을 환수하는 등의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