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풍력은 ‘욕심’ 대상 아니다
[기자수첩] 풍력은 ‘욕심’ 대상 아니다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규 기자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과 달리 풍력은 일부 기자재나 운송 등의 분야를 제외하곤 제조업 자체에 영세한 중소기업이  단독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사실상 어려운 분야다.

풍력과 관련된 사업에 진출하기 위해선 신중한 접근과 정보수집이 필수며 사전환경성 조사, 풍황자료수집, 단지설계, 발전기 제조, 운송 및 설치, 전력송전 연계 등 관련된 모든 분야에 참여한 당사자들의 손발이 맞도록 컨트롤이 돼야 한다.

그만큼 많은 에너지효율과 미래 사업성을 지니고 있지만 대충 투자만 해서 돈을 벌겠다는 생각만으로는 진행하기가 어렵다.

최근 한국전력이 해상풍력 등 발전사업에 참여하겠다는 부분을 두고 풍력업계에서 극심한 반대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전력계통, 전력판매·시장운영 등의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 위치에서 사업에 참여하면 의도치않게 ‘갑질’을 하는 사업구조가 될 위험성이 높기 때문이다.

관련된 산업 종사자들의 손발이 맞아야 사업의 원활한 진행이 가능한 어려운 분야에서 지난 몇십년간을 투자하고 위기를 극복해온 기업들에게 한전의 갑작스런 풍력시장 진입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민간사업자의 참여가 제한되는 등 풍력산업 생태계를 흔들어놓을 수 있다는 위기감은 둘째치더라도 가장 중요한 부분은 풍력, 태양광 중심의 전력확대를 수용하기 위한 전력계통 수용의 문제다. 가뜩이나 부족한 전력계통 및 송전선로로 문제가 커지고 있는 현 시점에서 한전 자신이 구축한 풍력단지의 전기도 버려지는 결과가 나오는 건 아닌지 불안스럽기만 하다.

재생에너지 전력의 생산과 수용, 가장 기본적인 문제부터 해결해나가야지 경제성이 높다고 무작정 뛰어드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