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필로스, 수소 안전성 확보 노력 ‘인정’
지필로스, 수소 안전성 확보 노력 ‘인정’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가우 대표, 2020 가스안전대상 산업부장관상 수상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좌)이 지필로스를 내방해 2020 대한민국가스안전대상가스안전관리 유공자로 선정된 박가우 지필로스 대표에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전달하고 있다.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좌)이 지필로스를 내방해 2020 대한민국가스안전대상가스안전관리 유공자로 선정된 박가우 지필로스 대표에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전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박가우 지필로스 대표가 ‘2020 대한민국 가스안전대상 가스안전관리 유공자로 선정돼 산업통상부 장관상을 받았다.

지필로스는 17일 김영규 한국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이 본사를 방문해 박가우 대표에게 산업부 장관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대한민국 최초의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P2G그린수소화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수소를 어떻게 하면 더 안전하게 생산.저장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 왔다. P2G 그린수소화시스템은 풍력발전에서 버려지는 잉여전력활용해 장기 저장이 가능한 청정에너지원인 그린 수소를 생산·저장하는 기술이다.

재생에너지 연계형 P2G그린수소화시스템은 한국중부발전, 지필로스, 수소에너젠, 아크로랩스  등 9개 기관이 참여, 2017년부터 내년 2월까지 약 40개월 동안 총 사업비 65억원을 투자해 추진하고 있는 국책과제로 현재 중부발전이 운영 중인 제주 상명풍력발전소 단지 내에 실증사이트을 구축하고 시범운전 중에 있다.

박 대표는 가스안전에 중요성이 한층 강조되면서‘P2G수소화시스템’의 안전성 확보 및 수소법을 선행적으로 시행하기 위해 가스안전공사의 수소안전관리 기준(KGS Code-GC101/가스시설의 폭발위험장소 종류구분 및 범위 산정에 관한 기준)에 따라 시공을 진행해 왔으며 수소발생장치인 수전해시스템을 방폭설계(폭발범위 및 안전기준)로 제작하고 정상운전 조건(압력, 온도, 수소농도)범위를 벗어나면 설비 자체가 가동중지되도록 했다.

또한 내부에 가스누설감지기와 화재감지기를 설치해 안전성을 높였으며 종합상황통제실을 통해 운전 중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고압수소시설과 연결된 저압 수소시설의 배관라인 연결부를 모두 용접처리해 가스 누출원을 원천 봉쇄하고 가스저장시설과 주변 시설간에 방호벽설치, 비방폭 시설에 대해서는 안전거리를 확보해 설치하는 등 위험요소를 제로화 시키는데 심혈을 기울여 왔다

박 대표는 “수소 사회로 가는 첫 걸음은 ‘안전’에서 부터 출발한다”라며 “본격적인 시운전에 앞서 관련 기업 엔지니어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결의대회를 갖고 안전관리 규정을 철저히 준수해 아무런 사고없이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09년 연료전지용 인버터 생산기업으로 첫 사업을 시작한 박 대표는 그동안 경험한 전력변환장치기술과 에너지저장장치 기술을 기반으로 P2G시스템 사업으로 그 영역을 넓혀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성장·발전시켜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