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3] 해양에너지, 조직원 역량강화···안전관리 ‘선진화’
[기획연재 3] 해양에너지, 조직원 역량강화···안전관리 ‘선진화’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대상 전문역량 강화교육 실시·성숙한 안전문화 조성 노력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분야를 막론하고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핵심 가치이다. 간과할 경우 생명, 재산에 위해를 가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도시가스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데다 많은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

이 같은 이유로 광주지역의 도시가스 공급을 책임지고 있는 (주)해양에너지(대표 김형순)는 시민들의 생명, 재산을 지키기 위해 안전과 관련한 투자, 개발을 아끼지 않는다.

최근 해양에너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라 ‘SMART 안전공급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선제적 노력을 하고 있다.

해양에너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축과 고객 및 유관기관의 안전의식 향상 등의 원인으로 SMART 안전관리 환경이 더욱 확대됨에 따라 도시가스 안전관리의 선진화가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이에 여러 분야에 적용 가능한 솔루션을 도입해 미래 안전관리 모델을 만들고 있다.

특히 해양에너지는 스마트 내비게이션 SR+, 스마트 도시가스 배관망 플랫폼 구축, 빅데이터 DB· 및 공급시설통합 운영프로세스 등 안전관리에 첨단기술들을 더하면서 도시가스업계 안전관리기법의 ‘혁신’을 이끌며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도시가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본지에서는 4차례에 걸쳐 해양에너지가 안전관리를 위해 어떠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지 알아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 조직원의 전문역량 향상

해양에너지가 실시하는 조직원의 전문역량 향상 비대면 교육 흐름도.
해양에너지가 실시하는 조직원의 전문역량 향상 비대면 교육 흐름도.

해양에너지는 무사고 가스 안전관리를 지속 유지하고 가스사고 없는 안전도시 조성에 기여하기 위해 ‘안전관리 선진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AI, IoT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SMART 안전공급관리체계’를 구축해 나가며 구성원의 전문역량 향상 및 자율 안전의식 고취 등 미래 혁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해양에너지는 올해부터 신성장동력분야 등 전략산업의 인력육성을 위해 시행 중인 ‘국가 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 에너지기술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하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에너지기술인력 양성센터(ETEC)와 공동으로 구성원 전문역량향상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9월 언택트 시대에 맞춰 줌(ZOOM)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쌍방향 원격 강의로 진행된 제1차 교육은 정예 안전관리자 육성 차원에서 신입사원을 비롯한 안전관리자 20명을 대상으로 ‘가스안전관리자의 책임과 역할 과정 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10월에는 도시가스 시설물의 위험도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위험도 기반의 과학적 안전관리 과정 교육’도 진행했다.

■ 자율 안전선진문화 정착

자율안전문화정착 안전문화 측정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자율안전문화정착 안전문화 측정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해양에너지는 고용노동부에서 진행 중인 ‘안전풍토조성을 위한 측정 도구 및 실행모델 개발을 위한 화학산업 안전풍토조성방안 마련 연구’에 시범사업장으로 참여했다.

이는 해양에너지가 지난 7월부터 ‘성숙한 안전문화 만들기’를 통해 불안전 행동에 의한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자율 안전선진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또한 연구참여자인 (주)안전문화연구소와 함께 ‘안전문화 측정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도시가스 검침 및 안전점검 등의 위탁업무를 수행하는 고객센터와 도시가스 배관 매설공사를 맡고 있는 공사협력업체를 포함해 12월 말까지 진행된다.

사고 원인과 유형 분석을 통해 사고예방 전략을 수립하고 불안전 행동 예방 Handbook 제작, 시범 적용 및 자체 측정을 위한 ‘안전문화 측정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안전문화 수준을 측정한다.

이를 토대로 장기적인 발전방안을 수립해 자율안전 선진문화를 정착하고 지속 가능한 안전경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양에너지는 향후에도 매년 국가 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사업 참여를 통해 구성원의 직무 전문성을 높이며 지식 공유 멘토링 활성화 및 문제 해결 능력 함양을 통해 미래 혁신 역량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가족, 동료의 안전을 스스로 지키는 안전문화를 지역사회에 전파해 구성원과 회사, 지역사회가 함께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