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코로나 극복 사랑의열매 35억원 기부
서부발전, 코로나 극복 사랑의열매 35억원 기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키트·멸균기 등 다각적인 지원
유승재 서부발전 노조위원장(좌)과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중), 성우종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유승재 서부발전 노조위원장(좌)과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중), 성우종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재난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을 지원하고 나섰다.

서부발전은 22일 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와 ‘서부공감 코로나19 사회적 재난극복 협력사업’ 협약식을 맺고 35억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3차 대유행으로 번지자 더 이상의 확산을 막는 것이 공기업의 사회적 책무라는 인식에서다.

35억원의 기부금은 코로나 예방과 치유, 극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인구 이동 및 밀집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 멸균기 설치 등 방역지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가정에 진단키트·방역물품과 코로나블루 테라피 키트 지원 △소상공인 대상 피해업체 물품 구입 및 무료방역 등 시장소비 활성화 지원 △포스트 코로나 관련 사회복지 공모사업 지원 △취약가정의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 지원 등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힘든 시기이지만 사랑의열매와 함께 협력해 사회적 재난 극복에 조금이라도 기여하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라며 “국민들의 잃어버린 일상을 회복하는데 최선의 지원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임직원의 자발적인 급여 기부로 비접촉식 체온계 등 1억원 상당의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VR 콘텐츠 기술사업화 수익금 전액을 디지털 소외계층의 교육인프라 확충에 기부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