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 스마트 방폐장 구축 ‘I-KORAD 4.0’ 추진
원자력환경公, 스마트 방폐장 구축 ‘I-KORAD 4.0’ 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스마트화 등 3대 전략 시행 
방폐물 하역 동굴.
방폐물 하역 동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맞아 디지털 기반의 비대면‧스마트 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혁신기술 기반 스마트 방폐물 처분시설 구축을 위한 ‘I-KORAD 4.0’을 추진한다.

I-KORAD 4.0 추진전략은 중저준위방폐물 업무의 디지털전환 촉진, 융복합기술로 그린(Green) 처분장 구현, 안전을 생각하는 디지털‧스마트화 등의 3대전략 방향과 AI기술 활용 방폐물 검사시스템 구축 등 총 23개 실행과제를 담았다.

원자력환경공단은 I-KORAD 4.0 추진전략에 따라 올해 △방폐물 운반 스마트 안전장비 도입 △IoT 기반 스마트 지하수 감시시스템, 화재감시 모니터링시스템 구축 △드론활용 시설물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증강현실(AR) 활용 작업자 안전교육시스템 구축 등의 과제를 추진해 근로자 작업환경 개선과 방폐장 운영 중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사고대응이 가능해졌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선도해 민간 혁신기술 상용화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면서 코로나19가 촉발한 뉴노멀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 디지털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