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美 수소탱크 스타트업 인수
한화솔루션, 美 수소탱크 스타트업 인수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마론에 2025년까지 1억달러 투자
시마론 넵튠 타입4 탱크.
시마론 넵튠 타입4 탱크.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화솔루션이 그린수소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사내벤처로 출발해 세계 최고 수준의 고압탱크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을 인수해 그린수소의 생산·저장·운송 등 모든 밸류체인에서 사업 역량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고압탱크 업체인 시마론(Cimarron)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마론은 NASA에서 23년 동안 항공소재분야 연구원으로 근무한 톰 딜레이가 2008년 사내벤처로 설립한 기업이다. 딜레이는 우주선용 고압 탱크 특허를 비롯해 경량 탱크 관련 특허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시마론은 2015년 나사에서 독립해 현재 미국 앨러바마주 헌츠빌에서 대형 수소 탱크, 항공우주용 탱크 등을 생산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인수를 통해 기존 수소 자동차용 탱크 외에 수소운송 튜브 트레일러용 탱크, 충전소용 초고압 탱크, 항공우주용 탱크 기술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한화솔루션의 관계자는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내년 4월 내에 인수 작업을 끝낼 계획”이라며 “인수 대금을 포함해 2025년까지 시마론에 약 1억달러를 투자해 글로벌 수소 탱크 사업 전개를 위한 기반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마론은 경쟁사보다 가볍고 안전한 수소탱크를 제조하는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이 회사의 넵튠(Neptune) 탱크는 초대용량(2,000리터)의 타입4(Type4) 복합소재 탱크로 동일 용량 탱크 중 세계에서 가장 높은 압력(517bar)으로 수소를 저장할 수 있다. 40피트(12m)수소 운송용 튜브 트레일러에 넵튠 탱크를 적재하면 수소 1,200kg을 한번에 운반할 수 있다. 이는 국내에서 사용 중인 철강 재질의 타입1탱크에 비해운송량이 약 4배 많아 수소 운송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특히 시마론의 고압 탱크는 우주항공용 탱크 개발 과정에서 축적한 차별화된 소재·구조 기술을 적용, 가스를 100% 남김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으로 꼽힌다. 일반적으로 고압가스탱크는 남은 가스 용량이 전체 탱크 용량대비 10%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탱크 수축에 따른 파괴 현상이 발생한다. 시마론은 이런 기술적 난제를 해결해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인 것이다.

톰 딜레이는 2008년나사의 사내 벤처로 시마론을 설립했으며 2010년 일론 머스크가 창업한 상업용 우주선 업체인 스페이스X에 프로토타입의 고압 탱크를 공급했다. 2014년부터는 스페이스X팰콘(Falcon)9 로켓에 들어가는 탱크를 판매했다. 2015년 나사에서 독립한 이후에는 산업용 탱크로 사업분야를 확대 중이다. 현재는 수소탱크뿐 아니라 우주항공 로켓의 초저온 액화가스용 탱크와 CNG(압축천연가스)탱크 등을 로켓 제조사와 가스회사 등에 공급하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설비 증설 자금 등을 합쳐 2025년까지 시마론에 약 1억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다.이 회사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태광후지킨의 수소 탱크사업을 인수하면서 선제적으로 이 분야에 뛰어들었다.

한화솔루션은 국내에선 태광후지킨을 통해 수소기반 드론(무인비행체), 승용차, 상용차 등에 적용되는 탱크를 생산하고 해외시장에선 시마론을 통해 대형 수소 운송용 트레일러나 충전소에 들어가는 탱크를 생산해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또 시마론이 보유한 항공우주용 탱크 기술을 활용해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항공우주, 선박용 액화가스탱크 분야까지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류두형 한화솔루션 첨단소재부문 대표는 “이번 인수로 탱크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글로벌 사업확대를 추진할 것”이라며 “2030년까지 고압탱크 시장에서 글로벌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로 수소 생태계의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