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도시가스업계, 난방보다 따뜻한 손길
[기자수첩] 도시가스업계, 난방보다 따뜻한 손길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인해 사회구성원 간 몸과 마음이 많이 멀어져 있는 상태다.

하지만 도시가스업계가 연료보다도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전달하며 훈훈한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그동안 연말마다 소외계층들을 대상으로 각 단체들은 봉사행사를 진행하며 온기를 전했으나 올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분위기와 함께 봉사활동도 같이 위축되면서 안타까움을 사고 있었다.

하지만 이 같은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도시가스업계는 꾸준히 선행을 실시하고 있다. 먼저 매년 진행되던 도시가스 봉사의 날은 올해에도 어김없이 진행됐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도시가스 봉사의 날은 도시가스협회, 코원에너지서비스, 대륜이엔에스 등 도시가스업계가 참여해 공급권역 소외계층을 찾아 성품을 후원하는 한편 도시가스 배관 안전점검도 병행해 실시했다.

이와는 별개로 각 사별 봉사활동도 진행됐다. 미래엔서해에너지의 경우 공급권역인 충남 서북부의 각 장학회에 성금 1억5,000만원을 전달했고 서라벌도시가스도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장학금을 쾌척했다.

해양에너지는 13년째 사랑의 나눔쌀 260kg을 기탁했으며 경동도시가스의 사랑나눔 봉사단은 팥죽나누기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처럼 지역을 불문하고 전국의 각 지역 도시가스 사들은 비록 비대면이라도 봉사활동을 전개하며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꽁꽁 얼어붙은 사회분위기와 경기침체 속에서도 따뜻한 ‘연료’뿐만 아니라 따뜻한 ‘마음’까지 전하고 있는 도시가스업계의 새해 행보가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