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풍력, 통합된 안전기준이 먼저
[기자수첩] 풍력, 통합된 안전기준이 먼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명규 기자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까지 달성해줄 에너지원으로 육·해상풍력발전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화재, 블레이드 및 타워 파손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총괄적인 안전사고 예방시스템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관련부처의 움직임은 몇년째 없다.

문제는 풍력 중에서도 가장 이목이 집중되는 해상풍력의 경우 각종 사고상황에 대비한 구조 등 정기적인 훈련시스템도 국내에는 미흡한 상황이어서 정부나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지만 대부분이 얼마만큼의 대규모 용량을 설치하는데만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어떤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는 움직임은 본적이 없다.

풍력발전기에 대한 정기점검은 발전단지 관계자와 제작사 그리고 운영기업이 자체적으로 관리기준을 수립해 안전점검을 하고 있을 뿐 관련 기준이 제작사별로 상이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통합점검기준이 없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여러 회사의 풍력발전기를 사용하는 발전운영업체의 경우 발전기에 따라 혼선을 빚을 위험성이 매우 크다. 풍력발전기에 대한 정부나 기관차원의 안전점검기준이 없으며 제조업체의 자체적인 점검기준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물론 업체의 안전기준이 틀리다는 것은 아니지만 문제는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세계시장에서 인정받을 만한 안전기준도 마련하지 않고 국내 풍력제품들의 안전성 검증과 이를 기반으로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기는 어렵다는 점이다.

기업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선 안전성 보장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에서 정부 차원의 안전기준이 업체에 제약이 되기 보단 오히려 안전한 풍력발전기를 만들어내고 제조업체의 경쟁력도 늘려줄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은 발생하면 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