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재생에너지 기업 투자 적극 지원
산업부, 재생에너지 기업 투자 적극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1.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장관,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 현장방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우 2번째)이 (주)신성이엔지 모듈 제조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우 2번째)이 (주)신성이엔지 모듈 제조공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재생에너지 산업생태계 강화를 위한 기업들의 투자를 적극 지원해나갈 방침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인 (주)신성이엔지의 김제 모듈공장(김제자유무역지역 소재)을 방문했다.

신성이엔지는 지난해 4월 국내외 태양광 시장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김제자유무역지역 내 700MW 규모 모듈 제조공장 신설투자를 결정했다. 같은 해 12월 해당 공장의 설비구축을 완료한 후 올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고출력(440~530W급) 모듈을 생산  중이다.

이번 현장방문은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과제들을 구체화하기 앞서 국내 태양광 모듈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코로나19 등 어려움 속에서도 신규투자를 진행한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다.

현재 세계 주요국들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등을 위해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우리 정부도 2020년 그린뉴딜 정책발표, 탄소중립 선언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 신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대응해 국내 태양광 기업들의 기술개발 및 신규 생산설비 등의 투자도 확대되는 추세다. 한화솔루션은 올해 차세대 제품개발 및 생산 등 태양광 사업에 약 1조원 유상증자했으며 현대에너지솔루션은 대면적·고출력 셀·모듈 생산설비를 신설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9월 ‘태양광 R&D 혁신전략’을 통해 발표한 바와 같이 국내 태양광 업계의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TOPCon, HJT, 탠덤전지 등) 개발 등에 태양광 R&D 예산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며 개발제품의 양산성 검증 등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태양광 기업공동 R&D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2021년부터 본격 출범하는 정책형 뉴딜펀드, 녹색보증제 등을 통해 국내 신재생 업계의 설비투자, M&A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으로 업계에서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탄소중립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생태계가 견고히 뒷받침 될 필요가 있는 만큼 정부도 업계의 투자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생 2021-01-13 10:19:01
태양광은 재생에너지가 아닌 신에너지이다. 정부의 정책은 전통적 폐자원재활용사업(재생에너지)위에 신에너지를 덮어씌우고 있어서 문제점이 많다. 탄소기준으로는 폐자원재활용은 탄소감축과 배치되는 경우도 많다(예컨대 폐플라스틱 소각로 발전). 기자든 장관이든 전문가들은 반드시 New & Renewable 에너지에 대한 명확한 개념인식이 필요하다고 본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