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價 상승세에도 시장 불안은 ‘여전’
REC價 상승세에도 시장 불안은 ‘여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초 평균가격 소폭 올라···공급과잉 해결 대책 절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올해 첫 REC 현물시장 평균가격이 지난해 12월대비 소폭 상승세를 이어가고 정부의 새로운 제도가 본격 시작되면서 폭락한 가격이 한층 오를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몇년간 이어진 공급과잉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없이는 힘들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5일 진행된 2021년도 첫 REC 현물시장은 거래건수가 총 764건, 거래물량이 4만5,030REC로 지난해 마지막 현물시장대비 건수는 59.96%·REC량은 48.56% 증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육지 최저가격은 3만3,100원으로 지난해 12월31일 3만5,000원대비 1,900원 하락했지만 최고가격은 3만8,000원으로 지난해 12월31일 3만6,500원대비 1,500원 올랐다. 평균가격은 3만6,943원으로 지난해 12월31일 3만5,560원대비 1,383원·3.89% 상승했다. 제주도는 거래가 체결되지 않았다,

7일 진행된 2번째 현물시장의 경우 거래건수가 628건, 거래물량이 4만7,454REC로 5일대비 매수건수는 17.69% 감소, REC량은 5.38% 증가했다. 이날 육지 최저가격은 3만6,600원으로 5일 3만3,100원대비 3,500원 올랐으며 최고가격은 3만8,000원으로 5일과 동일했다. 제주도의 경우 1건이 2만6,500원에 체결됐다.

12일 진행된 3번째 현물시장에선 거래건수가 891건으로 7일대비 41.88%나 늘었으며 거래물량도 10만8,015REC로 7일대비 127.62%나 증가하는 등 현물시장 내 거래물량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육지 최저가격은 3만7,100원으로 7일에 비해 500원 올랐으며 최고가격도 3만9,000원으로 7일대비 1,000원 상승했다. 특히 평균가겨은 3만8,324원으로 7일대비 1.47%인 555원이 상승했다. 제주도의 경우 최고가격이 2만7,100원으로 7일시장대비 500원 올랐지만 평균가격은 1만2,154원으로 7일대비 54.14%인 1만4,346원이나 하락했다.

2021년 1월 시장에서 지난해와 비교해 소폭이지만 REC 평균가격이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올해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지난해 제5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을 통해 각종 제도적인 정책이 발표되면서 소규모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사업자들의 적체물량을 해소해주고 평균가격도 지속적으로 오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현물시장 가격의 폭락으로 인한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RPS제도를 전면 개편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최근 이목이 집중되는 RE100과 연계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어서 기대가 큰 상황이다.

가격폭락 등의 어려움을 겪는 현물시장에서 다소 안정적인 혜택을 주는 장기고정가격계약 입찰시장으로 시장을 점차 전환하는 것과 동시에 수소연료전지를 RPS시장과 분리해 운영하는 등 태양광·풍력 발전사업자들의 혜택을 높이기 위한 각종 제도가 발표된 바 있다.

반면 정부가 탄소인증제품에 RPS 고정가격 경쟁 입찰 가산점을 주려고 한 제도가 시작부터 기존 사업자들의 강한 반발로 이어진 데다가 REC가격이 4만원대조차 가격대를 유지해나가기 어려운 현실적인 문제부터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볼멘 소리도 나온다.

특히 현물시장 가격하락과 동시에 코로나19 등 각종 악재가 겹치다보니 대부분의 태양광기업들의 매출을 담당했던 태양광발전단지 분양사업의 경우 거의 진행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며 REC 가격이 하락하면서 업체 입장에서 시공비까지 낮춰야 하는 실정인데 정작 근본적인 REC 적체물량이 해소될 기미도 없는 현 시점에서 정부의 정책만 믿고 사업을 유지해야 할 지 우려스러울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태양광업계의 관계자는 “소폭으로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그나마 희망이 생기겠지만 RPS에 참여하고 있는 모든 사업자들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빨리 진행돼야 지속적인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새로운 제도 변화가 예고된 만큼 기대는 되지만 기존 마지노선으로 불린 4만원대 가격도 유지하기가 어려운 현 상황을 두고 볼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