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현장감독자 안전관리 VR 콘텐츠 개발 ‘박차’
동서발전, 현장감독자 안전관리 VR 콘텐츠 개발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라인스튜디오와 착수회의 개최
동서발전 관계자들이 현장감독자 안전관리 실습평가 VR 콘텐츠 개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들이 현장감독자 안전관리 실습평가 VR 콘텐츠 개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발전소 현장 감독자가 안전문제를 조기에 파악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가상현실(VR) 교육 콘텐츠 제작에 나선다.

동서발전은 13일 VR 콘텐츠 제작 전문기업 엠라인스튜디오(대표 안희덕)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현장감독자 안전관리 실습평가 VR콘텐츠’ 개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양 사는 향후 4개월에 걸쳐 발전소 현장에서 실제로 발생하는 주요 안전 위해요소를 정의하고 각 요소별 체험 콘텐츠를 제작할 뿐만 아니라 안전 위해 요소를 식별하는 역량을 정의해 체험결과를 점수화하는 평가시스템을 구현할 예정이다. 

특히 해당 시스템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체험자의 음성과 동작까지 평가하도록 하며 체험자의 기존 체험 결과에 따라 맞춤형으로 새로운 체험 콘텐츠를 제시함으로써 반복 학습을 유도하고 그 결과를 기록해 지속적으로 역량을 관리할 계획이다. 

정필식 동서발전 디지털기술융합원 원장은 “발전하고 있는 VR 기술과 체험 데이터를 직원 역량 향상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며 “발전소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의 안전 관리 역량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타 발전회사 등 공공기관에도 공유해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