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올림픽대로 폐도로에 태양광발전소 건설
서울에너지公, 올림픽대로 폐도로에 태양광발전소 건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철교 남단 94kW 규모 상업운전 개시

조복현 서울에너지공사 신재생에너지본부 본부장(좌)과 최지안 햇빛사업부 사원, 정훈택 햇빛사업부 부장이 현판식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복현 서울에너지공사 신재생에너지본부 본부장(좌)과 최지안 햇빛사업부 사원, 정훈택 햇빛사업부 부장이 현판식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올림픽대로 폐도로에 태양광발전소를 건설, 새옷을 입혔다.

공사는 송파구 신천동 잠실철교 남단에 위치한 올림픽대로 폐도로에 94k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준공, 상업운전 개시를 알리는 현판식을 14일 개최했다.

올림픽대로 태양광발전소 현판식은 최근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조복현 신재생에너지본부장 등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번에 준공한 올림픽대로 태양광발전소는 약 33가구가 1년 이상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인 연간 12만kWh의 전력을 생산하는 설비다. 

특히 이는 도로 인프라를 활용한 태양광사업의 연장선으로 일반차량이 통행하지 않는 올림픽대로 폐도로를 활용하여 서울시 내 유휴부지를 적극 활용했다는 데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에 앞서 공사는 도로시설물을 활용한 강변북로 태양광발전소 4개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조복현 신재생에너지본부 본부장은 현판식에서 “공사는 도시만이 갖추고 있는 도로 인프라를 활용하여 태양광을 보급함으로써 도심형 태양광 모델을 제시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정부가 ‘탄소중립 2050’ 비전을 발표하면서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발전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공사는 서울시의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정책 실현을 위해 선제적인 유휴부지 태양광발전사업을 실시해 왔으며 향후 더욱 확대 보급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