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公·철도기술연구원, ‘에너지·물류분야 업무협약’ 체결
석탄公·철도기술연구원, ‘에너지·물류분야 업무협약’ 체결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다변화 통해 운송비용 절감 기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19일 ‘국내외 석탄·에너지와 철도물류 분야’에 양 기관이 협력하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강릉-제진간 동해북부선 착공이 예정돼 있고 남북철도와 유라시아대륙철도의 연결이 가까운 장래에 기대됨에 따라 철도 물류를 이용하게 될 석탄 등 에너지자원의 물류에 대해서도 양 기관이 향후 개선과제를 발굴해 공동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은 러시아로부터 연간 3,000만톤에 가까운 석탄을 수입하고 있는데 대부분 시베리아철도를 이용해 극동 러시아 항구에서 선박운송하고 있으나 남북 및 유라시아 철도가 연결될 경우 물류다변화를 가져와 운송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철도를 통해 대부분의 석탄을 운송하지만 시설 노후화로 인해 운송효율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어 철도개보수 및 전력공급 등의 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

석탄공사와 철도기술연구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석탄·에너지자원과 철도물류 부문에서의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동아시아 철도연결과 남북경제협력에 선제적으로 대비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유라시아철도연결을 대비해 궤간 너비 차이로 화차를 교환해야 하는 현재 러시아 철도시스템을 화차 교체없이 광궤와 표준궤에 모두 적용할 수 있는 궤간가변대차시스템을 개발했다.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은 “유럽연합(EU)도 유럽석탄철강공동체(ECSC)에서 출발해 만들어졌듯이 러시아와 북한의 석탄·에너지자원을 남북철도와 유라시아대륙철도를 연결해 이용할 경우 북한, 러시아, 중국, 몽골, 일본 등 동아시아 평화에너지 공동체가 형성돼 경제·문화 교류확대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분위기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석탄공사와 철도기술연구원이 석탄·에너지와 철도물류 분야에서 먼저 연결점을 찾는 것은 그 의미가 크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