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E전환·미래차 핵심인재 양성 집중
탄소중립·E전환·미래차 핵심인재 양성 집중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021년 인력양성 사업 2,442억원 투자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탄소중립, 에너지전환 등 주력산업 혁신을 이끌어갈 인재양성에 집중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BIG 3 등 신산업 육성, 주력산업 혁신, 탄소중립·에너지전환, 산학협력·기반구축 등 4개 분야 산업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올해 총 2,442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46% 증가한 것으로 신산업 육성, 제조업 디지털 전환 등 선도형 산업구조로 나아가기 위해 핵심인재 양성이 필수적이라는 산업부의 정책기조가 반영된 것이다.

그린뉴딜, 탄소중립 등을 뒷받침할 에너지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에너지신산업(태양광, 수소) 등 기업들의 인력수요가 많은 분야를 중심으로 452억8,000만원(연 3,210명)을 투자한다. 아울러 원자력분야 채용시장 축소에 대비하고 해체, 안전, 방사선 등 미래 원자력분야로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전공자 인턴십(연 112명) 및 재·퇴직자 경력전환 교육(연 300명) 등을 지원한다. 

BIG 3 등 신산업분야는 지난해보다 57% 증가한 495억9,000만원을 투자해 미래 성장동력을 뒷받침할 인재 양성에 집중한다.

친환경·자율주행차로의 전환이 가속되고 있는 미래차분야에는 전년대비 75% 증액한 105억9,000만원을 투입한다. 친환경차 부품산업의 경우 석·박사 교육과정을 신설(16억6,000만원)하고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분야에 석·박사급 인력양성을 지속 지원(60억5,000만원)한다.

아울러 고용위기를 겪고 있는 내연기관차 관련 재직·퇴직자에 대해서는 미래차분야로의 원활한 직무전환을 위해 권역별 4개 거점 대학을 통해 연 720명의 기술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제조업 디지털 전환, 주력산업 D.N.A융합, 스마트산단 확산 등 디지털 뉴딜을 선도할 인재 양성을 위해 713억8,000만원을 지원한다. 이 중 스마트산단은 산단 내 대학을 통해 스마트 제조공정 및 산단별 특화 업종 교육을 확대(147억원→350억원, 138% 확대)해 산단 스마트화를 촉진하고 지역 산업에 특화된 핵심인재를 연 2,070명씩 배출할 계획이다.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소재·부품·장비분야의 경우 전년대비 60% 증액한 289억원을 지원한다. 재직·퇴직자 대상으로 기술역량 강화 교육을 신설(소부장 36억원, 뿌리 15억3,000만원)해 연 1,100명의 실무인력을 양성하고 석·박사 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확대(98억8,000만원 → 149억7,000만원)해 고급인력 양성에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현장 수요기반의 대학교육을 위해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시험·인증무역 고도화 등 산업 기반구축 관련 인력양성 사업도 확대한다. 산업계 수요를 반영한 실습형 공학교육 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공학교육과 산업현장의 연계를 강화하고 산단에 대학캠퍼스와 기업연구소를 유치해 현장중심 교육을 확대한다. 특히 혁신기술 상용화 촉진을 위해 시험인증분야 실무인력을 양성(3억1,000만원)하고 수출 활성화를 위해 권역별 전문 무역인력 및 FTA 특화 인력 양성에 40억원을 투자한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우리 제조업이 선도형 산업구조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과 D.N.A 융합 등 혁신을 이끌 핵심인재 양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제조업 혁신을 위한 핵심 추진동력인 인력양성 사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