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價 투명하게 공개···민간발전사 선택권 저해 없어”
“LNG價 투명하게 공개···민간발전사 선택권 저해 없어”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시장 독점 강화 주장에 가스公, ‘사실무근’ 반박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LNG 도입가격을 공개하지 않고 있으며 개별요금제로 인해 민간 발전사들의 선택권을 저해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의 문제제기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 언론매체는 현재 가스공사가 LNG 도입가격을 공개하지 않고 있어 민간발전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개별요금제 시행으로 LNG 시장에서 독점 체제가 고착화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가스공사는 발전용 천연가스 요금(원료비·공급비)은 매월 자사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으며 누구나 제한 없이 확인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민간발전사의 개별요금제 또는 직수입 선택권 문제에 대해 가스공사는 민간 발전사는 2022년 1월 이후 신규 또는 계약 종료 발전소에 대해 가스공사 개별요금제 또는 직수입 중 가격 및 공급조건을 비교 후 선택할 수 있으며 현재 스팟 가격 급등은 2022년 이후 시행 예정인 개별요금제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가스공사 측은 ‘민간 발전사는 가격수준을 포함한 국제 LNG 시장 정보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아 개별요금제 협의를 하거나 경쟁 입찰을 통해 해당 발전소에 맞는 계약을 비교 선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