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4개 지역 LPG저장탱크·배관망 구축···90억3,000만원
올해 44개 지역 LPG저장탱크·배관망 구축···90억3,000만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청송, 강원도 화천 등 13개 군단위 3만9,853세대 LPG공급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강원도와 경기,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 전국 44개 지역에 배관망과  소형LPG저장탱크를 설치를 통한 인프라 구축사업이 진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소형LPG저장탱크 보급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올해 강원도와 전남 각 5곳, 경기도와 충북, 충남, 경북 각 3곳, 전북과 제주도 각 2곳, 경남 1곳 등 35개 지역에 52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 지역을 대상으로 국비 50%, 지방비 40%의 예산 지원을 하고 수혜를 받는 지역주민이 10%를 자부담하는 것과 달리 지진피해지역인 경북 포항 9곳의 지역에는 국비 70%, 지방비 20%를 지원해 소형LPG저장탱크를 보급하게 된다.

지진피해를 입은 포항지역에 대한 특별지원으로 37억8,000만원의 예산이 편성된 상태다.

산업부는 지난 2014년부터 150세대 미만 규모로 총 220개소 1,713세대에 대한 LPG시설개선 지원을 실시한 바 있다.

지난 2014년에는 소형LPG저장탱크 설치를 희망한 191개 마을 가운데 18곳을 대상으로 27억원, 2015년에는 288개 신청 마을 가운데 47곳을 대상으로 70억5,000만원, 2016년 271개 신청 마을 가운데 31개마을 46억5,000만원, 2017년 250개 신청 마을 가운데 20개 마을을 대상으로 30억원, 2018년 270개 신청 마을 가운데 20개 마을을 대상으로 20억원, 2019년 204개 신청 마을 가운데 58개 마을을 대상으로 85억5,000만원, 2020년 239개 신청 마을 가운데 26개마을 43억5,000만원을 투입해 총 220개마을 5,529세대에 333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었다.

기름 또는 화목보일러를 소형저장탱크와 배관망을 통한 LPG공급시설 개선으로 세대내 배관 및 가스보일러, 가스타이머, 가스누출 경보차단장치 및 다기능 가스안전계량기 등 안전장치를 장착해 도시가스 수준으로 안전성을 높이는 대신 충전, 판매 등 LPG공급자에게는 전주기 가스공급체계로 전환시켜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의 LPG소비자 연료비 부담을 낮추고 사고발생이 높은 LPG시설에 안전성과 편의성을 제고시켜 나가고 있는 셈이다.

정부는 지난 2016년부터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13개 군지역을 대상으로 LPG배관망 구축사업을 실시해 부지 선정이 지연됐던 경북 울릉군이 사업을 진행하면 군단위 배관망사업은 올해로 사실상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군단위 1단계사업으로 정부는 2016년 경북 청송, 강원도 화천, 전북 장수지역의 6,319세대를, 2018년부터 경북 영양, 강원도 인제 및 양구지역을 대상으로 2단계사업을, 2019년부터 3단계 사업으로 강원도 철원, 경남 남해, 인천 옹진, 전남 신안, 진도, 완도 등 7개군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2019년 사업 대상지역 가운데 일부는 굴착공사, 민원 등의 문제로 진척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아 올해에도 사업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국비 1,542억원, 지방비 1,234억원, 사용자 308억원 등 총 3,08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3만9,853세대에 배관망을 통한 LPG공급 환경을 조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