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Y/T, 지난해까지 397대 LNG 전환 완료
부산항 Y/T, 지난해까지 397대 LNG 전환 완료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PA 친환경 정책 순항···유사 정책 통해 LNG 화물차 확대 필요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부산항에서 운행하는 경유 야드트랙터의 LNG 전환대수가 397대, DPF 부착대수는 81대 등 전환률이 높아 부산항만공사의 친환경 정책이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기오염의 원인인 대형화물차에도 이와 유사한 사업모델을 적용해 친환경적인 LNG 화물차 보급을 확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부산항 내에서 운행하는 경유 야드트랙터의 LNG전환, DPF부착 등 친환경화 실적은 지난해 12월 기준 479대로 전체 야드트랙터 숫자인 690대 중 69% 전환율을 달성했다.

친환경화 분야별로 보면 LNG로 전환된 야드트랙터가 397대, DPF 부착이 완료된 야드트랙터가 81대, 전기 야드트랙터로의 전환은 1대 완료됐다. 현재 부산항 내 야드트랙터 중 친환경화 되지 않은 경유 야드트랙터는 212대(31%)가 존재하며 추가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부산항만공사가 추진하는 LNG 야드트랙터 보급사업은 항만 대기질을 오염시키는 원인으로 지목됐던 경유 야드트랙터를 친환경적인 LNG로 전환시키기 위해 진행됐다.

해양수산부, 부산항만공사가 50%의 비율로 전환비용을 보전해주며 나머지 절반은 운영사가 부담하게 된다.

관련업계에서는 부산항만공사의 야드트랙터 전환사업을 LNG 대형트럭 보급 우수사례로 꼽고 있다.

대기오염원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경유 대형화물차에 대한 친환경화 조치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LNG는 경유보다 친환경적이며 아직은 기술력, 경제성이 부족한 수소연료에 비해 기술력이 앞서있어 우선적으로 대형화물차들의 LNG전환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항만공사와 해양수산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LNG 야드트랙터의 전환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대형화물차 분야에서도 이를 본받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한 LNG 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부산항만공사는 경유 야드트랙터 중 70대에 대해 LNG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총 33억6,000만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중 부산항만공사가 25%(8억4,000만원), 해양수산부가 25%(8억4,000만원), LNG전환을 희망하는 민간사업자가 50%(16억8,000만원))을 부담하게 된다.

부산항만공사의 관계자는 “이번 LNG 야드트랙터 전환사업으로 인해 기존 경유 하역장비 대비 미세먼지 배출이 80~99% 가량 저감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환경친화적 하역장비로의 지속전황으로 부산항의 대기질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항만공사는 야드트랙터를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항만지역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으로 규정된 하역장비(컨테이너크레인, 트랜스퍼크레인, 야드트랙터, 셔틀캐리어)의 친환경화도 계획인 ‘환경친화적 하역장비 전환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로드맵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의 계획이 수립되며 현재 하역장비 운영사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