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해외 원료이송 LNG추진선 첫 항해 성공
포스코, 해외 원료이송 LNG추진선 첫 항해 성공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 입항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포스코가 도입한 세계 최대 규모의 LNG추진 해외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포스코는 21일 지난해 12월 전남 목포에서 출항해 호주에서 철광석 18만톤을 선적한 친환경 선박인 ‘에이치엘 그린호’가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무사히 도착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 높이 24.8m의 18만톤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선박이 해외 운항에 성공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LNG 연료를 사용하면 대기오염물질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이 기존 벙커C유 선박 대비 99%, 85% 감소시킬 수 있다.

IMO 2020이 발효되면서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을 3.5%에서 0.5% 미만으로 낮춰 규제를 강화했다.

이에 포스코는 해양환경 규제 강화에 앞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추전선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했으며 2020년 12월 선박건조를 완료했다.

2척의 LNG추진선 설계,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담당했다. 포스코는 선박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과 그간 해외수입에 의존하던 극저온 연료탱크용 9% 니켈강을 공급했다.

한편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해 LNG 추진선 도입을 고민하고 있던 H Line 해운에 장기 운송계약을 맺으면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