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장관, 탄소중립·성과 등 3대 정책방향 제시
한정애 장관, 탄소중립·성과 등 3대 정책방향 제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비대면 취임식 개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신임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비대면 취임식에서 탄소중립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환경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제시한 정책방향은 △탄소중립 이행기반 구축 △국민에게 희망이 되는 환경정책 성과 △포용적 환경서비스 제공이다.

취임식에서 한정애 장관은 “2021년이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역사적 전환점이자, 문재인 정부의 기후·환경정책의 체감 성과가 창출되는 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기반을 구축하겠다”는 핵심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또한 한 장관은 “지난해 미세먼지 농도 저감 등 환경정책 성과가 창출된 분야는 개선 추이를 가속화하고 그린뉴딜과 탈플라스틱 등 핵심과제에서 체감 성과를 창출해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 장관은 기후위기, 환경오염, 화학물질 등으로 취약계층에 피해가 집중되지 않도록 환경 안전망을 구축하고 자연과 인간의 공존 방식을 찾는 등 포용적 환경서비스도 제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끝으로 한 장관은 “환경부 직원들이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먼저 다가가 줄 것과 환경의 고유 가치는 굳건히 지키되 실용적이고 유연한 자세로 문제 해결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취임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최소인원만 참석했으며 참석하지 못한 직원들은 영상으로 취임식을 시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